close

[17일 프리뷰] 삼성-LG, 위닝시리즈 놓고 한판 승부


[OSEN=손찬익 기자] 1승씩 주고 받은 삼성과 LG가 17일 포항구장에서 위닝 시리즈를 놓고 한판 승부를 벌인다. 삼성은 백정현, LG는 타일러 윌슨을 선발 투수로 예고했다.

앞선 두 차례 경기를 살펴보자. 삼성은 1차전을 가져왔다. 2-2로 맞선 8회 뒷심을 발휘하며 기선 제압 성공. 2차전은 LG가 웃었다. 난타전 끝에 1점차 승리를 장식했다. 삼성과 LG 모두 갈 길이 바쁘다. 삼성은 NC와 함께 공동 9위에 형성돼 있다. 하위권 탈출을 위해 이날 경기를 반드시 잡아야 한다.

삼성 백정현은 올 시즌 1승 2패 1세이브를 거뒀다. 평균 자책점은 4.88. 백정현은 지난달 29일 잠실 LG전서 2⅔이닝 3피안타 3탈삼진 무실점으로 잘 던졌다. 선발 장원삼이 4이닝 5실점(4자책)으로 흔들리자 두 번째 투수로 나서 8-7 승리를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지난달 24일 대구 NC전 이후 23일 만의 선발 등판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줄까.


LG 윌슨은 올 시즌 8차례 마운드에 올라 1승 3패를 찍었다. 평균 자책점은 4.02. 지난달 6일 롯데전서 시즌 첫 승을 신고한 뒤 승리의 기쁨을 만끽하지 못했다. 지난달 29일 삼성을 상대로 5이닝 2실점(10피안타 7탈삼진)을 기록했다.

삼성은 강민호의 타격감 회복이 절실하다. 10일 수원 KT전 이후 4경기 연속 무안타로 침묵했다. LG는 박용택의 부진이 심각하다. 강민호와 박용택이 공격의 열쇠를 쥐고 있다고 표현해도 과언이 아니다. /what@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유이 "'맨홀' 역대 최저 시청률, 촬영 땐 몰랐다..부담多" 배우 유이가 지상파 드라마 최저시청률을 기록한 '맨홀' 촬영 당시를 회상하는 동시에...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