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이리와 안아줘' 류한비, 비주얼+연기 다 된다..될성부른 떡잎

[OSEN=박진영 기자] 아역배우 류한비가 ‘이리와 안아줘’ 첫 방송부터 제대로 활약하며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았다.

류한비는 지난 16일 첫 방송된 MBC 새 수목드라마 '이리와 안아줘'(극본 이아람, 연출 최준배)에서 진기주의 어린 시절인 길낙원 역으로 등장, ‘명품 아역’다운 열연으로 몰입도를 높였다.

이날 류한비는 사랑스럽고 귀여운 막내미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극 중 반려견 럭키를 능숙하게 돌보며 애정을 드러내는가 하면, 부모님의 장난스러운 구박에도 익숙하다는 듯 음식을 폭풍 흡입하는 등 화목한 가정 속 사랑둥이 막내 낙원을 표현한 것.

또한, 학교에서는 당돌한 매력의 여중생 낙원으로 완벽 변신했다. 회초리로 가슴 위를 찌르는 남자 교사를 향해 “선생님 지금 이거 저한테 성추행 하시는 건데요. 그래서 지금 되게, 아니 되게 되게 불편해요”라고 똑 부러지게 이야기하는 당찬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았고, 우연한 만남 이후 짝꿍이 되었는데도 자신과 눈도 마주치지 않는 나무(남다름 분)에게는 “너 나한테 첫눈에 반했구나? 내가 너무 예뻐서”라고 장난치는 등 엉뚱하면서도 애교 가득한 모습을 보였다.

이처럼 류한비는 입체적인 성격의 낙원을 안정감 있는 연기로 그려내며 첫 회를 이끌었다. 상큼한 비주얼의 발랄한 소녀 낙원을 통해 시청자들의 흥미를 자극하며 몰입도를 끌어올렸다. 특히 방송 말미, 럭키를 찾기 위해 들어간 나무의 집에서 나무의 아버지 윤희재(허준호 분)를 맞닥뜨린 낙원의 모습이 그려지며 호기심을 자극했다.

‘이리와 안아줘’는 희대의 사이코패스를 아버지로 둔 경찰과 피해자의 딸, 서로의 첫사랑인 두 남녀가 세상의 낙인을 피해 살아가던 중 재회하며 서로의 아픔과 상처를 보듬어주는 감성 로맨스다. /parkjy@osen.co.kr

[사진] '이리와 안아줘'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