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양예원 이어 이소윤 "우린 집단성추행·사진유포 피해자…피해자들 연락달라"

[OSEN=정지원 기자] 배우 지망생 이소윤이 인기 유튜버 양예원과 같은 성범죄 피해를 입은 사실을 고백했다. 

이소윤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양예원과 나의 누드사진이 5월 초 야동사이트에 올라온 걸 지인들을 통해 알게됐고 지우고 싶은 기억이었지만 더이상 혼자 아플 수 없어 용기내어 글을 쓴다"고 밝혔다. 

이소윤에 따르면 그녀는 피팅모델 구인글을 보고 면접이 이뤄지는 스튜디오 장소로 향했다. 그 곳에서 만난 실장은 콘셉트 사진을 찍자며 스튜디오 문을 쇠사슬로 걸어잠근 뒤 노출이 심한 옷을 입을 것을 요구했다. 요구를 거절하면 욕을 퍼부었고 수천만 원을 배상해야 한다고 협박했다고.

이소윤은 그 과정에서 사진 촬영의 수위는 점점 심해졌고 주요 부위를 노출하는 사진까지 촬영했다고 고백했다. 이후 같은 피해를 입은 양예원의 연락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소윤은 "우리는 집단 성추행, 사기, 음란사진 유포 등 큰 범죄의 피해자"라며 "같은 피해자가 있다면 용기를 내어 더 이상 혼자 끙끙 앓지 말고 저희에게 꼭꼭 연락 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앞서 양예원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성추행 피해 사실을 고백해 파장을 일으켰다. 

/jeewonjeong@osen.co.kr

[사진] 이소윤 페이스북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