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벌랜더, 2500K 희생자 오타니에게 경외감 표시

[OSEN=이선호 기자] "오타니에게서 2500탈삼진을 뽑았다".

저스틴 벌랜더(35·휴스턴 애스트로스)가 오타니 쇼헤이(24·LA 에인절스)를 완벽하게 제압하고 완봉승과 2500탈삼진을 동시에 달성했다. 그러면서도 이도류 도전에 대해 경외감을 표시하는 등 오타니에게 특별한 감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벌랜더는 1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의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LA 에인절스와의 원정경기에서 9이닝동안 5피안타 1볼넷 무득점으로 막고 팀의 2-0 승리를 이끌었다. 자신의 통산 8번째 완봉승이었다.

특히 벌랜더는 탈삼진 7개를 기록해 통산 2500탈삼진 고지를 밟았다. 메이저리그 역대 33번째 기록이다. 탈삼진 7개 가운데 3개를 이도류 선풍을 일으키고 있는 오타니를 상대로 뽑아냈다. 오타니는 9회 마지막 타석에서 벌랜더의 2500번째 탈삼진의 희생자가 되었다.


벌랜더는 "오타니의 비디오를 봤는데 재능이 있는 선수이다. 지금까지는 비디오를 보고 연구하지 않았다. 직구에 대해 대단히 훌륭한 스윙을 한다"고 칭찬했다. 이어 "클럽하우스에서 '2500탈삼진을 투수(오타니)에게서 뽑았다'는 농담을 들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오타니의 이도류 도전에 대해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는 "많은 선수가 오타니의 플레이를 보고 싶어한다. 타자와 투수로 베이브 루스 이후의 일을 하고 있다. 우리들 모두 경의감을 갖고 있다. 내가 할아버지가 되고 죽기전에 '2500탈삼진을 저 친구에게서 뽑아낸 것이라고 말하고 싶다"고 말했다. /sunny@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유이 "'맨홀' 역대 최저 시청률, 촬영 땐 몰랐다..부담多" 배우 유이가 지상파 드라마 최저시청률을 기록한 '맨홀' 촬영 당시를 회상하는 동시에...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