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71회 칸영화제] 스티븐연 "'버닝', 이창동 감독의 오점되고 싶지 않았다"

[OSEN=장진리 기자] 스티븐연이 이창동 감독의 '버닝' 출연 소감을 밝혔다.

스티븐연은 16일(현지시각) 버라이어티와의 인터뷰를 통해 이창동 감독의 8년 만의 신작인 '버닝'에 출연한 소감을 전했다.

'워킹데드' 등으로 할리우드에서 주목받는 배우가 된 스티븐연은 '버닝'에서 미스터리한 남자 벤으로 강렬한 연기 변신을 선보인다. 특히 스티븐연이라는 이름 대신, 연상엽이라는 한국 이름으로 '버닝'에 출연한 스티븐연은 정체도, 속내도 알 수 없는 남자 벤으로 배우로서 한 발 더 확장된 세계관을 선보인다.


스티븐연은 '버닝'으로 제71회 칸국제영화제(이하 칸영화제) 경쟁 부문의 부름을 받았다. 봉준호 감독의 '옥자'로 첫 칸영화제 레드카펫을 밟은지 꼭 1년만의 일이다. 봉준호 감독에 이어 이창동 감독까지, 스티븐연은 전 세계가 사랑하는 한국영화 거장들과 손잡고 2년 연속 칸을 찾게 됐다.

'버닝'이 스티븐연을 필요로 하다는 것을 알려준 것 역시 봉준호 감독이었다. 스티븐연은 "새벽 3시, 봉준호 감독으로부터 이창동 감독이 내게 주고 싶은 역할을 가지고 있다는 전화를 받았다. 무라카미 하루키의 단편 소설을 읽은 후 한국으로 날아갔다"고 밝혔다. 이창동 감독을 만나 대본을 읽게 된 스티븐연은 '버닝'의 대본에 푹 빠졌고, 결국 '버닝'에 출연하게 됐다.

'버닝'을 향한 애정과는 상관없이, 역할을 거절한 준비도 되어 있었다는 스티븐연. 스티븐연은 "벤은 한국계 미국인이 아니다. 내가 벤 역할을 맡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필요로 한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스티븐연은 벤 역할을 위해 4개월 동안 한국어 연습에 매달렸고, 수수께끼 같은 이방인 벤 캐릭터를 완성시켰다.

스티븐연은 "이창동 감독의 영화에 오점이 되고 싶지 않았다"고 100% 한국어 연기로 '거장' 이창동 감독의 작품에 도전한 소감을 밝혔다. 이어 "배우로서의 진화를 계속하고 싶다"고 도전 의식을 전했다.

한편 스티븐연이 출연한 '버닝'은 지난 16일(현지시각) 공식 상영을 통해 베일을 벗었다. '버닝'은 언론과 평단의 극찬을 받으며 수상 가능성에 청신호를 켰다./mari@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②]‘대군’ 진세연 “아직도 모태솔로..썸만 타다 끝나”  ‘대군’에서 절절한 멜로 연기를 펼친 진세연은...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