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박동원 결승홈런+로저스 4승’ 넥센, KIA 꺾고 위닝시리즈

[OSEN=고척, 서정환 기자] 타선이 대폭발한 넥센이 위닝시리즈를 가져갔다.

넥센은 17일 고척돔에서 개최된 ‘2018시즌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KIA전에서 타선의 대폭발로 8-2로 승리했다. 2승 1패의 넥센(22승 23패)은 위닝시리즈를 가져갔다. KIA(20승 22패)는 2연패에 빠졌다.

로저스는 7이닝 4피안타 1피홈런 7삼진 2볼넷 2실점으로 호투해 시즌 4승을 신고했다. 팻딘은 6⅓이닝 11피안타 2피홈런 6삼진 7실점으로 패전투수가 됐다.


넥센은 김규민(좌익수), 임병욱(중견수), 이택근(지명), 초이스(우익수), 장영석(1루수), 김민성(3루수), 김지수(2루수), 김혜성(유격수), 박동원(포수)의 타순으로 나왔다.

KIA의 선발 라인업은 김선빈(유격수), 이명기(우익수), 안치홍(2루수), 최형우(좌익수), 김주찬(1루수), 나지완(지명), 이범호(3루수), 김민식(포수), 이영욱(중견수)의 라인업이었다.

출발은 KIA가 좋았다. 2회초 최형우가 볼넷으로 나가고 김주찬이 안타를 때렸다. 흔들린 로저스의 폭투가 나와 최형우가 선취득점을 올렸다. 로저스는 4회초 나지완에게 솔로홈런까지 맞았다.

넥센도 반격에 나섰다. 4회말 장영석의 안타 뒤 김민성의 투런포가 터졌다. 5회도 박동원의 솔로홈런이 이어졌다. 넥센이 3-2로 뒤집었다.


승부처는 7회말이었다. 김혜성과 박동원의 연속 안타가 터졌다. 김규민이 1타점 적시타를 때렸다. 임병욱은 주자 두 명을 불러들이는 싹쓸이 2타점 안타를 추가했다. 결국 KIA 팻딘이 강판당하고 이날 1군 등록된 김세현이 올라왔다. 김세현은 올라오자마자 이택근에게 투런포를 맞고 무너졌다. 넥센은 7회말에만 대거 5점을 뽑아 승세를 굳혔다.

넥센은 김동준과 조덕길을 올려 KIA의 추격을 뿌리쳤다. 필승조에게 휴식을 주고 얻은 승리가 더욱 의미가 있었다. / jasonseo34@osen.co.kr

[사진] 고척=박재만 기자 / pjmpp@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김영광 "아직까지 진짜 사랑 못해봤다, 첫사랑도 안 이뤄져"  (인터뷰①에 이어) 배우 김영광이 “저는 아직까지 진짜 사랑을...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영화 '반지의 제왕' 멤버들이 오랜만에 다시 뭉쳤다. 15일(현지...

  • [Oh!llywood]...

    머라이어 캐리가 피나는 노력으로 만든 완벽 S라인을...

  • [Oh!llywood]...

    영국 출신 배우 겸 모델 에밀리 라타이코프스키가 노출 사진으로 온라인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