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오!쎈 현장분석] 윌슨-백정현, 명품 투수전 빛났다


[OSEN=포항, 손찬익 기자] 타일러 윌슨(LG)과 백정현(삼성)의 명품 투수전이 빛났다.

LG와 삼성은 17일 포항구장에서 열린 6차전서 투수전의 진면모를 선보였다. 이날 LG와 삼성은 손에 땀을 쥐는 투수전을 연출했다. 승리는 LG가 가져갔지만 삼성 마운드도 후회없는 싸움을 벌였다. 

윌슨은 삼성 타선을 8이닝 3피안타(1피홈런) 3볼넷 8탈삼진 2실점 효과적으로 봉쇄했다. 4회 2사 1루서 다린 러프에게 좌월 투런 아치를 허용한 걸 제외하면 흡잡을 데 없는 투구였다.

무엇보다 8회까지 투구수 106개에 불과할 만큼 경제적인 투구가 돋보였다. 윌슨은 지난달 6일 사직 롯데전 이후 6경기 만에 시즌 2승 사냥에 성공했다. 

LG는 1-2로 뒤진 6회 양석환의 좌중간 2루타와 이천웅의 희생 번트로 1사 3루 득점 기회를 마련했고 유강남의 중전 적시타로 2-2 균형을 이뤘다. 그리고 7회 선두 타자로 나선 이형종이 백정현에게서 좌월 솔로 아치를 빼앗으며 3-2로 전세를 뒤집었다. 

아쉽게 패전 투수가 됐지만 백정현의 투구도 돋보였다. 6⅓이닝 11피안타(1피홈런) 1볼넷 6탈삼진 3실점. 선발 투수로서 제 몫을 다 했으나 타선의 도움을 받지 못하니 어떻게 할 도리가 없었다. 4회 러프의 투런포라 전부였다. /what@osen.co.kr  

[사진] 포항=박준형 기자 soul1014@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