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저께TV]'내일도맑음' 심혜진, 진짜 딸 언제 찾나‥하승리 속내는 

[OSEN=조경이 기자] 하승리가 홍아름이 가짜 딸이라는 것을 밝혀냈다. 

17일 방송된 KBS 1TV '내일도 맑음'에서 황지은(하승리)이 윤선희(지수원), 윤진희(심혜진), 한수정(홍아름)을 한 자리에 불렀다. 

지은이 수정에게 "너 누구니? 누구길래 수정언니 행세를 하나 궁금해서 묻는거야"라고 말했다. 이에 수정이 "그게 무슨 말이야. 내가 수정이잖아"라고 발뺌했다.  

이 모습을 본 진희가 분노하자, 지은이 "의심스러운 부분이 있어서 친자 검사 했다"고 서류를 내밀었다. 하지만 진희는 이 서류를 믿지 않았다. 
 
그 시각 수정의 친엄마가 경찰조사를 받고 있었다. 수정이 놀라 경찰서로 뛰어갔다. 알고보니 수정은 윤진희의 단골 미용실 원장 딸이었다. 지은이 "며칠 전에 미용실원장을 엄마라고 부르는 것을 봤다"고 털어놨다. 

진희가 충격을 받아 수정에게 "너 내딸 수정이 맞지?"라고 했지만 수정은 아무말도 하지 못했다. 

황지은은 구속되어 있는 수정에게 "당신은 악질 중에 악질이야. 얼마나 큰 죄를 저질렀는지 차가운 쇳창살에 갇혀서 뼈저리게 느껴봐 용서? 선처? 그딴 거 꿈도 꾸지마"라고 경고했다.

한수정은 "황지은 너도 좀 솔직해져 봐. 한수정 싫잖아. 너도 우리랑 다를 거 없어. 아니 더 악질이고 쓰레기야"라고 조롱했다.

집으로 들어온 황지은은 수정의 물건들을 모두 내다 버렸고, 울음을 터트렸다.

다음날 진희가 지은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어제 화낸 것도 미안하고 다 미안하다. 내가 어리석었어."  /rookeroo@osen.co.kr 
[사진] KBS 1TV '내일도 맑음' 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