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韓 영화계 큰 획"…'불한당', 불한당원들과 함께한 특별한 돌잔치 [종합]

[OSEN=장진리 기자] 영화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이 기념 상영회를 열고 개봉 1주년을 자축했다.

17일 오후 서울 잠실 롯데시네마 롯데월드몰에서는 영화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변성현 감독)의 개봉 1주년 기념 상영회 '땡큐 어게인(Thank You Again)'이 진행됐다.

이번 상영회는 '불한당'의 투자, 배급을 맡은 CJ엔터테인먼트에서 주최한 것으로, 개봉 후 1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뜨거운 사랑을 보내고 있는 팬들에게 감사의 의미를 전하기 위한 행사다. 개봉 후 1년이 지난 영화의 감사 행사를 진행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경우로, 영화에 대한 관객들의 사랑이 얼마나 대단한지 확인할 수 있는 부분이다.

특히 600명의 관객들이 초청된 이날 행사는 1500명이 넘는 '불한당' 팬들이 응모하는 등 치열한 경쟁률을 기록했다. 특히 추첨을 통해 초대된 600명의 관객들은 새벽부터 상영회 현장에서 기다리는 열기를 보이기도 했다. 

'불한당'을 연출한 변성현 감독은 이번 상영회를 통해 영화 개봉 후 첫 공식석상에 섰다. 앞서 변성현 감독은 자신의 SNS에 부적절한 발언을 게재했다는 논란에 휩싸였고, 결국 자숙의 의미로 칸영화제에도 불참했다. 

변성현 감독은 "감사 인사를 하고 싶다. 제가 '불한당'이라는 영화의 시나리오를 쓰고, 여기 있는 배우분들과 스태프들을 만나서 영화를 찍을 때까지만 해도 이런 일이 생길 거라고는 전혀 생각도 못했다"며 "다른 영화도 마찬가지지만 '불한당'은 여기 계신 관객분들이 완성시켜 주신 영화라는 생각이 강하게 든다. 저희가 만든 영화에 호흡을 넣어서 다시 선물받은 기분이다. 정말 잊지 못할 것 같다. 정말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불한당'을 통해 '지천명 아이돌'로 거듭난 설경구는 더욱 특별한 감사 인사를 전했다. 설경구는 "이전에도 없었고, 앞으로도 없을 것 같은 큰 사랑을 주셔서 1년 동안 감사했다. 그 힘으로 계속 잘 해 나갈 것 같다. 너무 감사하다. 사랑한다"고 말했다. 

이어 "영화를 꽤 했다고 한 사람인데 이런 경험을 해본 적이 없었고, 이런 귀한 경험을 앞으로도 못할 것 같다. 천운을 받은 것 같다"며 "불한당원이 한국 영화계에 큰 획을 그었다고 확실히 말씀드릴 수 있을 것 같다. 저희와 같이 영화계에 큰 획을 그어주셔서 감사하고, 잊지 않아주시면 감사하겠다. 저희도 여러분들을 잊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김희원은 "'불한당' 때문에 살맛이 생겼다. 연기적으로도 '불한당' 하기 전과 후가 달라졌다. 연기자로서 정말 이런 것도 있구나라는 걸 느꼈다. 다시 연기를 시작하는 느낌이 들었다. 정말 행복해졌다"고 불한당원들에게 진심의 감사 인사를 전했다. 전혜진은 "어딜 가나 든든하고 으쓱한 느낌까지 주셔서 저도 여러분들한테 감사하고, 고맙고 그렇다. 끝까지 같이 가자"고 말했다. 허준호는 "'불한당'을 시작으로 다시 일을 시작할 수 있었다. '불한당' 이후로 작품을 많이 하고 있다"고 '불한당'의 남다른 의미를 밝혔다. /mari@osen.co.kr

[사진] CJ엔터테인먼트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