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이리와 안아줘' 남다름, 류한비♥ 시작됐다 "널 만난 세상 낙원"

[OSEN=정지원 기자] '이리와 안아줘' 남다름이 류한비를 향한 사랑이 시작됐다. 

17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이리와 안아줘'에서는 나무(남다름 분)가 낙원(류한비 분)를 향한 사랑을 키우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나무는 낙원을 해하려는 윤희재(허준호 분)을 막은 뒤 그녀를 집까지 데려다줬다. 낙원은 자신 때문에 손을 다친 나무를 보며 속상해했다. 

하지만 나무는 낙원이 윤희재에게 피해를 입을까봐 "앞으로 우리 집 다신 오지마. 그리고 오늘 일도 전부 다 잊어버려줘. 그리고 나도 앞으로 그냥 모른 척 해줘"라고 말했다. 

그러나 낙원은 "네 부탁이 그거면 싫다. 넌 나 싫다 그래도 난 너 계속 좋아하려고. 내가 더 좋아하는데 불만 있어?"라고 말하며 환히 웃었다. 

나무는 낙원의 웃는 모습을 보며 사랑에 빠졌다. 나무는 '맞닿은 순간 세상이 온통 낙원이라도 된 것만 같아서 그 애에게 닿지 않았던 순간조차 어느새 기억이 나질 않았다'라고 속말했다./jeewonjeong@osen.co.kr

[사진] MBC '이리와 안아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