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종영 '나의아저씨' 이선균X이지은, 우연히 만나다..꽉막힌 해피엔딩[종합] 

[OSEN=박판석 기자] '나의 아저씨' 이선균과 이지안이 우여곡절을 겪은 끝에 각자의 자리에서 행복해졌다.

17일 오후 마지막으로 방송된 tvN '나의 아저씨'에서 박동훈(이선균 분)과 이지안(이지은 분)이 과거를 잊고 새

동훈은 지안과 함께 봉애(손숙 분)을 만난뒤에 경찰서로 향했다. 그리고 강윤희(이지아 분)에게 지안을 부탁했다. 윤희는 지안을 적극적으로 도왔다. 도준영(김영민 분)은 지안에게 동훈 도청을 비롯해 모든 죄를 뒤집어 씌웠다. 하지만 증거부족으로 준영과 지안은 대질심문을 하게 됐고, 지안은 준영에게 "사람을 좋아하는게 무엇인지는 아냐"고 되물으며 분노하게했다.


지안의 할머니 봉애는 결국 숨을 거뒀다. 지안은 숨을 거둔 봉애에 대한 애틋한 정을 드러냈고, 동훈과 상훈(박호산 분)과 기훈(송새벽 분)은 열과 성을 다해 지안의 장례식을 도왔다. 지안은 "할머니 돌아가시면 연락하라고 했던 말 든든했다"고 동훈에게 고마움을 표현했다. 봉애의 장례식을 마친 상훈은 지안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지안은 상훈에게 "꼭 갚겠다"고 감사 인사를 했다.

준영은 지안과 관련된 증거를 가지고 있는 광일의 사무실을 습격했다. 광일은 전력을 다해 도망쳤다. 광일은 퀵으로 지안이 도청한 내용을 담은 USB를 보냈다. 그리고 이 증거는 경찰에 제출됐고 준영이 지안에게 천만원을 주고 동훈을 감시하라고 시킨 사실이 드러났다. 준영은 회사를 떠났고 박상무(정해균 분)는 다시 상무로 복귀했다.


지안은 동훈에게 부산으로 떠나겠다고 했다. 지안은 장회장(신구 분)의 소개로 부산에 있는 회사로 가게됐다. 지안은 부산으로 떠나는 이유에 대해 "딴 사람으로 살아보고 싶다"며 "나한테 잘해줘서 고맙다. 나 아저씨 만나서 처음으로 살아봤다"고 작별인사를 했다. 동훈 역시 지안에게 "다 죽어가는 나 살리려고 이동네 왔나보다"며 "이제 진짜 행복하자"라고 말했다.

동훈과 기훈은 혼자가 됐다. 윤희는 미국에 있는 아들 지석을 만나러 떠났다. 동훈은 혼자만 남은 집에서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다. 기훈은 최유라(나라 분)에게 이별을 고했다. 유라는 배우로서 성공했다.

동훈과 지안은 각자의 자리에서 행복하게 지냈다. 동훈은 새로운 회사를 차려서 대표가 됐고, 지안은 평범한 직장인으로서 일을 하고, 수화를 가르치면서 살았다. 기훈과 상훈은 변함없이 청소를 했다. 기훈은 다시 시나리오를 쓰기 시작했다.

동훈과 지안은 우연히 카페에서 마주쳤다. 동훈은 지안에게 악수를 하자고 제안했고, 지안은 "밥 사주겠다"며 "전화할게요"라고 말했다. /pps2014@osen.co.kr

[사진] '나의 아저씨'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②]‘대군’ 진세연 “아직도 모태솔로..썸만 타다 끝나”  ‘대군’에서 절절한 멜로 연기를 펼친 진세연은...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