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오!쎈 현장] 로저스와 박동원의 진한 포옹, 신뢰가 만든 승리

[OSEN=고척, 서정환 기자] 투수와 포수 사이에 절대적인 신뢰 없이는 승리도 없다.

넥센은 17일 고척돔에서 개최된 ‘2018시즌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KIA전에서 타선의 대폭발로 8-2로 승리했다. 2승 1패의 넥센(22승 23패)은 위닝시리즈를 가져갔다. 넥센 선발 로저스는 7이닝 2실점으로 호투하며 시즌 4승을 수확했다.

이날따라 넥센 배터리 콤비 로저스와 박동원은 초반에 자주 호흡이 어긋났다. 로저스는 2회 최형우에게 볼넷을 주고 김주찬에게 안타를 맞았다. 로저스의 폭투가 나와 최형우가 선취득점을 올렸다. 투수 앞 땅볼로 출루한 이범호는 박동원의 포일로 2루까지 갔다. 로저스는 이영욱을 삼진으로 잡아 겨우 위기를 넘겼다. 로저스는 3회도 폭투를 범하는 등 계속 흔들렸다.


로저스의 공이 포수미트를 크게 빗겨나가는 공이 유독 잦았다. 원 바운드 된 폭투가 두 개 나왔고, 박동원의 포일도 하나 있었다. 로저스의 슬라이더는 138km가 나올 정도로 빠른데다 공의 궤적도 크게 휘어 일반 공보다 잡기가 쉽지 않다. 어쨌든 포수 박동원은 자신이 블로킹을 제대로 하지 못해 공이 빠졌다는 자책을 했다. 투수가 포수를 믿지 못해 제대로 공을 던지지 못한다면 100% 역량을 발휘할 수 없기 때문.

넥센은 4회 김민성의 동점 투런포로 2-2를 이뤘다. 5회 박동원이 결승 솔로포를 날렸다. 홈런을 친 박동원은 로저스에게 다가가 격한 포옹을 나눴다. 자신의 실수로 로저스의 승리를 날릴 뻔했다는 미안함의 표시였다. 로저스 역시 괜찮다며 웃었다.

경기 후 로저스는 “박동원이 일부러 공을 놓친 것이 아니다. 실수에도 흔들리지 않았다. 다음에 공을 더 잘 던지면 박동원도 막아줄 것이다. 신경 쓰지 말라고 했다”면서 개의치 않았다. 로저스는 경기 중 브랜든 나이트 투수코치와 상의해 폼을 살짝 교정해 효과를 봤다.

박동원은 결승홈런을 친 기쁨보다 로저스에 대한 미안함이 더 컸다. 그는 “나를 믿고 던지는 투수가 나 때문에 투구수가 많아졌다. 그런 실수가 나와서 경기가 어그러졌고, 힘든 경기를 했다”고 자책했다. 이어 그는 “홈런을 쳤지만 마음이 편하지 않다”고 했다.

이번 사건으로 로저스와 박동원의 신뢰관계는 더 끈끈해졌다. 앞으로도 로저스는 박동원을 믿고 마음껏 공을 던질 수 있다. / jasonseo34@osen.co.kr

[사진] 고척=박재만 기자 / pjmpp@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김영광 "아직까지 진짜 사랑 못해봤다, 첫사랑도 안 이뤄져"  (인터뷰①에 이어) 배우 김영광이 “저는 아직까지 진짜 사랑을...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영화 '반지의 제왕' 멤버들이 오랜만에 다시 뭉쳤다. 15일(현지...

  • [Oh!llywood]...

    머라이어 캐리가 피나는 노력으로 만든 완벽 S라인을...

  • [Oh!llywood]...

    영국 출신 배우 겸 모델 에밀리 라타이코프스키가 노출 사진으로 온라인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