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저께TV] '슈츠' 박형식X채정안, 사이다 활약 '뒤집어 놓으셨다'

[OSEN=이지영 기자] 박형식과 채정안이 사이다 활약으로 회사와 장동건을 살렸다. 사수 전노민의 비리에 엮인 장동건. 변호사 옷을 벗어야하는 상황이었지만, 채정안이 가지고 있던 결정적인 증거물로 위기에서 벗어났다. 박형식은 강앤함의 재정을 해먹은 남영의 비리를 밝혀 정식 어쏘가 됐다.

17일 방송된 KBS 수목극 '슈츠'에서는 강석(장동건)이 검사 시절 자신의 사수였던 오병욱(전노민) 검사의 비리에 엮여 위기에 빠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강석은 대리인으로 하연을 데리고 검찰에 조사를 받으러 간다. 동료였던 안검사는 강석에게 "당시 오검사가 증거물을 조작한 사실을 알고도 눈 감지 않았냐"고 추궁한다. 강석은 묵비권을 행사하지만, 안검사는 "윗분들이 검사의 옷을 벗기는 게 쉽게냐. 변호사 옷 벗기는 게 쉽겠냐. 잘못하면 형이 다 뒤집어쓸 수 있다"고 한다.

강석은 오검사를 찾아가 잘못을 시인하고 옷을 벗으라고 충고하지만, 오검사는 강석을 오히려 비난했다. 며칠 뒤 오검사는 검찰에 소환된 뒤 자신의 혐의를 강석에 뒤집어 씌웠다. 이를 안 다함(채정안)은 하연을 찾아가 오검사의 비리를 기록했던 수첩을 건넨다.

다함은 "당시 최변사님은 오검사를 대단히 도덕적인 인물로 여겼지만, 나는 그가 증거를 조작한 것을 알고 있었다. 그래서 오늘 같은 날이 있을 줄 알고 그때마다 기록을 했다. 그런데 이 사실을 알면 최변호사님이 나를 더이상 자신의 비서로 고용 안 할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하연은 자신이 직접 나서 오검사와 합의를 본다. 완강하던 오검사도 하연이 증거를 내밀자 결국 자신의 혐의를 인정하고 옷을 벗었다. 강석은 하연에게 "어떻게 한 거냐"고 묻지만, 하연은 "내가 그 정도 능력도 안될까봐"라고 구체적인 이야기를 하지 않았다.

한편, 연우(박형식)는 의뢰인인 남영을 조사하다 남영이 그 동안 페이퍼 컴퍼니를 만들어 여러 회사의 재정을 '해먹은' 사실을 밝힌다. 피해 회사 중 강앤함도 포함된 사실을 알고 하연에게 말한다. 하연은 연우가 조사한 자료를 보고 남영과의 관계를 끝낸다. 이 일로 연우는 수습 딱지를 떼고 정식 어쏘가 됐다.

/ bonbon@osen.co.kr

[사진] '슈츠'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