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스위치 종영①] 끝까지 유쾌상쾌통쾌‥장근석 공조 계속+정웅인 사형  

[OSEN=조경이 기자] 사기꾼 장근석과 검사 장근석의 공조는 계속됐다. 정웅인은 사형선고를 받았다. 

17일 방송된 SBS '스위치-세상을 바꿔라'에서 금태웅(정웅인)이 2000억원을 무기명채권으로 국내에 들여왔다. 이에 사도찬(장근석)과 사기단 스위치팀은 2000억원을 뺏기 위한 세팅을 시작했다. 

금태웅은 해외로 도주해야할 상황에 대비해 채권과 한번에 거래할 수 있는 가치의 물건을 찾고자 국제변호사로 변신한 인태(안승환)에게 조언을 구했다. 이에 인태는 금태웅이 화이트스타라는 다이아몬드를 구입하게 했다. 이후 스위치팀은 가짜 다이아몬드로 바꿔치기를 해서 진짜를 챙겨나왔다.

금태웅이 사도찬 일행에 감쪽같이 속은 것을 알고 "감히 나 금태웅을 속여! 내 전 재산, 내 전부를"이라고 분노했다.

오하라(한예리)는 사마천(손병호)을 살해한 범인이 금태웅이라는 진술을 확보하고 긴급체포했다. 

살해 혐의로 기소된 금태웅이 조성두(권화운)를 이용해 반전을 꾀하려고 했다. "내가 네 아버지다. 내가 네 애비로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부탁하나 하자. 곧 재판이 열릴거다. 그때 날 위해서 증인으로 나와달라"고 부탁했다. "김실장과 주고 받은 문자 메시지를 증거로 제출해. 마약, 살인 김실장이 모두 주동한 짓이고 너한테 시켰다고. 네가 증언을 잘 해주면 여기서 나갈거다. 그럼 못다한 애비 노릇 다해줄게. 네가 유일한 내 희망이다"고 부탁했다. 

금태웅의 1차 공판이 열렸다. 증인으로 조성두가 출석했다. 모든 것은 김실장이 아닌 금태웅의 지시였다고 증언했다. 

또한 앞서 조성두는 금태웅의 범행 현장이 담긴 영상을 김실장에게 받아 사도찬에게 넘겼다. 백준수가 이를 증거로 신청해 금태웅의 범죄를 입증하는데 성공했다. 

재판 결과 금태웅은 살인, 살인교사 등 모두 유죄로 인정돼 사형을 선고받았다.  

최정필(이정길), 조성두도 모두 구속됐다. 금태웅은 독방에서 "내가 지옥을 만든거야"라며 눈물을 쏟았다. 

백준수와 오하라가 다시 새로운 사건을 맡게 됐다. 그 현장에 사도찬과 스위치팀이 세팅을 하고 있었다. 백준수와 오하라가 수월하게 범인을 체포했다. 오하라는 "선배 이상해. 증거가 우리를 기다렸다는 듯이 나오고"라며 사도찬의 존재를 예감, 미소를 지었다. /rookeroo@osen.co.kr

[사진]  SBS '스위치-세상을 바꿔라' 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