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LAD 단장, "로버츠 감독 믿는다" 경질설 재일축

[OSEN=이상학 기자] LA 다저스 수뇌부가 다시 한 번 데이브 로버츠 감독를 신임하겠다고 밝혔다. 

미국 스포츠전문매체 'ESPN'은 18일(이하 한국시간) 파한 자이디 다저스 단장이 로버츠 감독에게 신뢰를 나타냈다고 전했다. 지난 1929년 이후 가장 빠르게 5할 승률에서 -10까지 떨어지며 최악의 스타트를 끊고 있지만 로버츠 감독에게 책임을 전가하지 않았다. 

자이디 단장은 "우리 프런트는 로버츠 감독을 신뢰한다. 다시 월드시리즈에 나갈 것이란 자신이 있다"고 말했다. 아직 시즌 초반, 반등 기회는 충분하다고 본다. 현지 언론에서 연일 로버츠 감독의 지도력을 비판하고 있지만 다저스 프런트는 흔들리지 않고 있다. 

지난 15일에도 앤드류 프리드먼 다저스 사장은 다저스의 초반 부진에 대해 로버츠 감독이 아닌 자신에게 화살을 돌렸다. 'LA타임스'와 인터뷰에서 프리드먼 사장은 "로버츠가 앞으로 팀을 이끌어갈 사람이란 건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신뢰를 표했다. 

또한 프리드먼 사장은 "어느 누군가에게 책임을 전가할 것이 아니라 모두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누군가 이 시점에서 책임을 져야 한다면 그건 로버츠가 아닌 내가 될 것이다"고 감싸며 감독 교체는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그 후에도 다저스의 연패는 계속 됐다. 결국 지구 꼴찌까지 추락하며 여론이 악화되자 이번에는 자이디 단장이 나서 로버츠 감독 교체설을 다시 한 번 일축했다. 다저스는 이날 마이애미 말린스를 7-0을 꺾고 6연패를 끊으며 한숨 돌렸다. 

로버츠 감독을 향한 다저스 수뇌부의 굳건한 믿음이 통할 수 있을지 지켜볼 일이다. /waw@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