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최악 부진’ 오승환, 5일 만의 등판이 독이 됐나

[OSEN=서정환 기자] 오승환(36·토론토)이 토론토 이적 후 가장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오승환은 18일 캐나다 토론토 로저스 센터에서 벌어진 ‘2018시즌 메이저리그’ 오클랜드 어슬레틱스전 5회 등판해 ⅔이닝 4피안타 1피홈런 1볼넷 3실점으로 부진했다. 평균자책점은 2.79로 올라갔다.

5회초 무사 1루에서 등판한 오승환은 첫 타자 크리스 데이비스에게 안타를 맞았다. 이어 맞이한 맷 올슨에게 3점 홈런을 허용했다. 오승환은 맷 채프먼에게 2루타를 맞고, 더스틴 파울러에게 추가타를 맞아 다시 1점을 줬다. 오승환은 마커스 시미엔에게 볼넷을 내주면서 강판을 당했다. 5회도 막지 못하고 내려간 오승환은 치욕을 당했다.


최근 분위기가 좋았던 오승환이었기에 더욱 아쉬운 부진이었다. 오승환은 5월에 치른 첫 6경기서 7⅓이닝 동안 1피안타 무실점으로 완벽한 투구를 펼치고 있었다. 특히 5월 6일 탬파베이 원정에서는 2이닝을 소화할 정도로 투구수 관리도 잘됐다. 오승환은 13일 보스턴전에서 5월 첫 안타를 맞았다. 그전까지 오승환은 5경기 연속 피안타가 없을 정도로 완벽한 투구를 보여줬다.

오승환은 최근 결장이 잦았다. 5월 13일 보스턴전 후 5일 만에 등판하며 실전감각이 떨어졌다. 그 전까지는 적어도 2~3일에 한 번은 등판해 감을 유지할 수 있었다는 점을 고려할 때 감독의 결정이 아쉬운 부분. 1.45까지 내려갔던 오승환의 평균자책점은 2.79로 치솟았다.

아쉽지만 다시 시작하는 수밖에 없다. 오승환이 시즌최악의 부진을 빨리 씻어내길 기대해본다. / jasonseo34@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김영광 "아직까지 진짜 사랑 못해봤다, 첫사랑도 안 이뤄져"  (인터뷰①에 이어) 배우 김영광이 “저는 아직까지 진짜 사랑을...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영화 '반지의 제왕' 멤버들이 오랜만에 다시 뭉쳤다. 15일(현지...

  • [Oh!llywood]...

    머라이어 캐리가 피나는 노력으로 만든 완벽 S라인을...

  • [Oh!llywood]...

    영국 출신 배우 겸 모델 에밀리 라타이코프스키가 노출 사진으로 온라인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