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레터] '해투3' 기은세, 12살 연상 남편 이별통보에 매달린 '사랑꾼'



[OSEN=하수정 기자] 기은세가 '해투3'에 출연해 남편과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기은세는 지난 17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에서 소유진, 강주은, 별 등과 함께 출연해 반전 매력과 입담을 자랑했다.

기은세는 남편과의 연애 스토리부터 SNS를 시작하고 셀럽이 된 사연까지 다양하게 공개했고, 특히 남편과의 이야기가 주목을 받았다.


2006년 연기자로 데뷔했으나 부진했던 기은세는 지난 2012년 결혼 이후 활발한 SNS 활동으로 유명인이 됐다. SNS에서는 '기여사'로 통하며, 외국에 초청될 땐 '코리아 인플루언서'(SNS상에서 수만 명에서 수십만 명의 팔로어를 보유하고 있으며 트렌드를 선도하는 사람)로 불린다.

기은세는 결혼 6년차 주부로, 2012년 12살 연상의 재미교포 남편과 결혼식을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결혼 후에는 미국으로 건너가 생활하기도 했다고.

기은세는 "남편과 1년 정도 연애하다가 헤어진 시기가 있었는데, 실연의 고통을 처음 느꼈다. 할 수 있는 건 다 해보자는 마음으로, 술 먹고 찾아가서 '못 헤어지겠다'고 한 적도 있다. 술 깨고 나서 생각해 보니까 정말 '짜친다'. 근데 이런 단어 써도 되냐?"며 방송에 맞지 않는 언어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술을 깨고 맑은 정신으로 완벽하게 차려입고 다시 만나러 갔다. 남자친구의 소지품을 돌려준 뒤 '잠깐 얘기 좀 하자'고 했다. 그때 오빠는 나와의 관계에서 확신이 필요했고, 최고의 확신은 결혼이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결혼하자고 프러포즈했다. 당장 생각하지 말고, 한 달이란 시간을 줄테니까, 그때도 아니면 헤어지겠다고 했다"며 먼저 청혼한 사연을 털어놨다.

그러나 남편은 29일 째 되는 날 연락이 왔지만, 보자마자 "우린 아닌 것 같다"며 헤어지자는 이별을 통보했다고. 그럼에도 기은세는 포기하지 않고 매달려 남편과의 사랑을 완성했다.

기은세는 "오빠는 마지막에도 헤어지려고 생각했지만, 내가 굉장히 좋아해서 '좋은 아내가 될 거야'라는 오기가 생겼다. 이 사람은 나를 더 좋은 사람으로 만들어준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사랑을 쟁취한 스토리를 고백했다.

기은세의 화끈한 '직진' 러브스토리에 MC 유재석, 박명수를 비롯해 소유진, 별 등 다른 출연자들도 "영화 못지 않다"며 즐거워했다./hsjssu@osen.co.kr

[사진] KBS 2TV '해투3'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②]‘대군’ 진세연 “아직도 모태솔로..썸만 타다 끝나”  ‘대군’에서 절절한 멜로 연기를 펼친 진세연은...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