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레터] “연일 최고평점” ‘버닝’ 이창동 감독, 3연속 수상에 대한 기대

[OSEN=지민경 기자] 이창동 감독의 8년만의 신작 ‘버닝’이 제71회 칸국제영화제에서 역대급 호평을 받고 있다. ‘버닝’을 향한 뜨거운 찬사와 함께 연일 최고 평점을 기록하고 있는 바, 이창동 감독이 칸 영화제 3연속 수상이라는 대기록을 세울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지난 16일(현지 시간)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열린 공식 상영을 통해 전세계 영화인들에게 최초 공개된 ‘버닝’은 상영 직후 언론과 평단의 쏟아지는 극찬을 받으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평점 역시 최고점을 달리고 있다. 아이온 시네마에서는 5점 만점에 3.9점을 받은 ‘버닝’은 ICS(인터내셔널 시네필 소사이어티, International cinephile society)'에서는 모든 영화 중 가장 높은 점수인 4.83점(5점 만점)을 받았다.


여기에 더불어 스크린인터내셔널이 발행하는 칸영화제 공식 소식지 스크린데일리에서는 ‘버닝’에 역대 최고 점수인 4점 만점에 3.8점을 매겼다. 이는 지난 2016년 독일 마렌 아데 감독의 ‘토니 에드만’이 받은 3.7점을 넘어선 역대 칸영화제 소식지 사상 최고 평점이다.


이에 ‘버닝’의 칸 영화제 수상에 대한 기대감 또한 점차 커지고 있다. 높은 평점이 수상으로 이어지는 것은 아니지만 충분히 기대해 볼만한 상황이다. 이창동 감독은 지난 2007년 영화 ‘밀양’으로 전도연에게 여우주연상의 영예를 안겼고 지난 2010년 영화 ‘시’로 각본상을 수상하며 칸이 사랑하는 감독 반열에 올랐다.

현재 ‘버닝’의 강력한 경쟁작은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만비키 가족’. 올해 칸 영화제에는 강력한 화제작이 없기 때문에 ‘버닝’의 수상 가능성도 더욱 높아지고 있다. 8년만의 신작 ‘버닝’으로 세 작품 연속 칸 영화제 경쟁 부문 진출을 이뤄낸 이창동 감독이 3연속 수상으로 한국 영화계의 새 역사를 쓸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수상 결과는 오는 19일(현지 시간) 폐막식에서 공개된다. /mk3244@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②]‘대군’ 진세연 “아직도 모태솔로..썸만 타다 끝나”  ‘대군’에서 절절한 멜로 연기를 펼친 진세연은...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