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잊지마세요"…남경읍부터 김꽃비까지,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 [종합]

[OSEN=장진리 기자] 영화 '임을 위한 행진곡'의 주연 배우 김꽃비, 김채희와 배우 남경읍, 민우혁이 5.18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했다.

김꽃비, 김채희, 남경읍, 민우혁은 18일 오전 광주광역시 광주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진행된 제38주년 5.18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했다.

이날 기념식에는 이낙연 국무총리를 비롯, 정부 인사들과 5.18 광주민주화운동 피해자 가족들이 참석했다. 비내리는 궂은 날씨 속에서도 위대한 넋을 기리기 위한 많은 사람들이 기념식을 찾았다. 

민우혁은 '부치지 않은 편지'를 부르며 기념식의 시작을 알렸다. '임을 위한 행진곡'은 5월 광주의 그날을 영원히 기억하며 묵직한 감동과 울림을 선사하는 영화. 1980년 5월, 이철수(전수현)의 의문사 이후로 시간이 멈춰 있는 엄마 명희(김부선)를 이해할 수 없던 딸 희수(김꽃비)가 잊혀진 진실을 마주하면서 서로의 상처를 치유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임을 위한 행진곡'의 주연을 맡았던 김꽃비와 김채희는 사회를 맡았다. 남경읍은 5.18민주화운동 당시 행방불명된 이창현군(당시 8세)과 38년간 아들을 찾아다닌 아버지의 사연을 씨네라마 형식으로 전달하는 기념 공연을 선보이며 5.18민주화운동의 의미를 또 한 번 되새겼다. 민우혁은 묵직한 가창력으로 '부치지 않은 편지'와 '못다핀 꽃 한송이'를 불러 추모의 의미를 더했다. 

또한 이번 기념식에는 '택시운전사'의 실제 주인공 故 위르겐 힌츠페터의 부인 에델트라우트 브람슈테트 여사와 故 김사복 씨의 아들 김승필 씨도 참석했다. /mari@osen.co.kr

[사진] 방송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