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현장] "이런 걸그룹 없다"..'육십돌' 소녀주의보, 잘돼야 하는 이유

[OSEN=이소담 기자] “이런 걸그룹 없어요.”

걸그룹 소녀주의보의 수식어는 다양하다. 데뷔 초 당당하게 몸무게 60kg라고 밝히면서 화제가 됐던 ‘육십돌’. 그리고 청소년 복지를 위해 무료 공연을 1년 동안 100회나 해왔던 따뜻한 마음씨로 ‘복지돌’이 바로 그것.

소녀주의보는 18일 오후 서울시 강남구 압구정동 강남관광정보센터 케이홀에서 미디어 쇼케이스를 갖고 약 1년 만에 가요계 컴백했다.

지난해 5월 소녀주의보는 ‘소녀지몽’으로 데뷔했다. 보통 신인이라면 신인상이나 음악방송 첫 1위 등을 희망하는 것이 일반적. 그것이 나쁘다는 의미가 아니라 소녀주의보는 조금 독특한 목표를 내세워 주목을 받았던 바다. 당시 청소년을 위한 ‘100회 무료 공연’을 걸었던 것.

실제로 지난 1년 동안 소녀주의보는 100회 무료 공연을 이행했으며, 지난 3월에는 종로경찰 홍보대사 위촉되기도 했다.

두 번째 미니앨범 ‘키다리 아저씨’로 컴백한 소녀주의보는 재데뷔를 하는 기분이라고 말했다. 그만큼 이번에는 앨범 포인트 색상도 핑크에서 블루로 바꾸는 등 크고 작은 변화를 맞았다. 왜 ‘블루’인지 그 이유에 대해서는 “장애인 인식 개선을 위해 푸른색으로 바꿨다”고 밝혔다.

이같은 착한 마음에 앨범 작업에는 제이 리가 재능기부로 참여했다. 제이 리는 쇼케이스 현장도 방문해 소녀주의보를 응원했다. 또한 쇼케이스 진행은 SBS 8기 공채 개그맨 출신의 개그맨 박근백이 맡은 가운데, 그는 “이런 아이돌그룹 없다. 좋은 취지를 갖고 있는 소녀주의보를 많이 응원해주셨으면 좋겠다. 마음까지도 예쁜 소녀주의보 많이 기억해주셨으면 좋겠다”며 소녀주의보를 적극 홍보하기도 했다.

소녀주의보가 특별한 또 다른 이유가 있다. 마른 몸매보다는 건강한 몸매로 주목을 받았던 것. 특히 리더 지성은 데뷔초 몸무게가 60kg라고 밝히면서 ‘육십돌’ 수식어를 얻은 바다. 이 별명이 화제가 되자 화보, 광고 모델 등 활동으로도 이어졌다.

지성은 “운동을 더 열심히 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 60kg 유지를 하면서 더 예뻐지도록 하겠다. 요즘 운동 계속하고 있다”며 요즘 킥복싱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멤버들은 신곡 타이틀명 ‘키다리아저씨’처럼 어렵고 힘든 사람들에게 힘이 되는 키다리아저씨가 되고 싶다는 당찬 포부를 밝혔다. 타이틀곡 무대는 옷을 세 벌 갈아입으며 총 세 번의 열정 넘치는 무대를 선보였으며, 직접 만든 창작 안무까지 선보이며 다양한 끼와 매력을 발산했다. / besodam@osen.co.kr

[사진] 곽영래 기자 youngrae@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