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나의 아저씨’ 송새벽, 첫 드라마 출연에도 ‘호평’...유종의 미

[OSEN=유지혜 기자] ‘나의 아저씨’ 배우 송새벽의 매력이 제대로 통했다. 
  
지난 17일 종영한 tvN 수목드라마 ‘나의 아저씨’는 송새벽에게 푹 빠지는 드라마였다. 삼형제의 케미부터 러브라인까지 극의 중심에서 존재감을 톡톡히 드러냈다. 거칠고 툴툴거리는 성격이지만, 가족들과 사랑하는 여자 앞에서는 한없이 순수한 마음으로 시청자들까지 흔들어 놓았다. 
  
송새벽은 ‘나의 아저씨’에서 영화감독 기훈을 연기했다. 삼형제 중에서 가장 의리 있는 캐릭터로 슬플 때 자신의 일인 것처럼 더 슬퍼하고 화를 내는 건 물론, 배우인 유라(나라 분)를 괴롭히는 감독에게는 욕설을 퍼부으며 통쾌함을 책임졌다.
  
시청자들은 송새벽 섬세한 연기력에 웃다가 울다가를 반복했다. 감정 기복이 심하지만, 이 역시도 거부감이 들지 않게 만들어내 극적 재미를 배가 시킨 것.
  
무엇보다 그의 매력은 상대 배우와 연기 호흡을 맞출 때 더욱 빛났다. 어색하지 않고 자연스럽게, 캐릭터의 맞춤옷을 입었다. 러브라인 또한 마찬가지였다. 훅 들어온 ‘송새벽 표 로맨스’는 뻔하지 않았고 직설적이면서도 남다른 분위기를 이끌었다.
  
인생과 인간에 대한 깊은 통찰력, 군더더기 없으면서도 정곡을 찌르는 대사는 송새벽의 연기와 만났을 때 제대로 빛을 발했다는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화려하게 포장하지 않아도 삶의 무게를 버텨내며 출연진과 교감하는 모습은 잔잔한 감동으로 다가왔다. 
  
앞서 송새벽은 첫 드라마 도전으로 방송 전부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역시나 심금을 울렸다가 웃겼다가 고단한 인생을 표현하며 기대에 부응했다. 폭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또 한번 입증한 만큼 앞으로의 연기활동에도 계속해서 기대감이 쏠린다. / yjh0304@osen.co.kr

[사진] ‘나의 아저씨’ 방송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