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수지, '양예원 국민청원' 참여→14만돌파→"휴머니즘 문제" [종합]

[OSEN=이소담 기자] 배우 겸 가수 수지가 ‘양예원 청와대 국민청원’과 관련한 소신을 밝혔다.

수지는 18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우연히 어떤 배우의 꿈을 가지고 있던 ‘여자 사람’이 3년 전 일자리를 찾다가 원치 않는 촬영을 하게 됐고, 성추행을 당했고, 나중에는 그 사진들이 음란 사이트에 유출되어 죽고 싶었다는 글을 보게 됐다. 그 디테일한 글을 읽는 게 너무 힘든 동시에 이 충격적인 사건이, 이 용기 있는 고백이 기사 한 줄 나지 않았다는 게 너무 안타까웠다”고 공개적으로 청원에 참여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수지는 특히 “다른 일들을 하며 틈틈이 기사를 찾아봤는데 그 기사에 달린 댓글들이 충격적이었다. 사건의 본질을 흐리는 듯한 댓글들을 보고 마음이 좋지 않았다. 내가 도움을 줄 수 있는 건 아무 것도 없었다. 하지만 그런 사진들이 유출되어버린 그 여자사람에게만큼은 그 용기있는 고백에라도 힘을 보태주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7일 수지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는 청와대 국민청원글에 동의하는 영상이 올라왔다. 해당 청원글에는 ‘합정 **** 불법 누드촬영’이라는 제목으로 한 유튜버가 과거 피팅모델로 지원했다가 성추행 및 협박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내용이 게재돼 있다. 과거 스튜디오에서 남성 20명에게 집단 성추행을 당하고 최근 성인사이트를 통해 유포 및 손해배상 요구협박도 당했다는 주장이다.

수지가 공개적으로 국민청원에 참여한 후 해당 청원글에 대한 참여 인원은 하룻밤 만에 10배 넘게 급증했다. 18일 오후 4시 기준 현재 14만 명을 넘어섰다. 앞서 선행과 소신을 보여줘왔던 수지인 만큼 그녀의 영향력을 다시 한 번 깨닫게 해주는 대목인 것만은 분명하다.

관심이 쏠리자 수지는 SNS를 통해 “섣불리 특정 청원에 끼어든 것 아니냐는 지적을 해주셨다. 맞다. 영향력을 알면서 어떠한 결과도 나오지 않은 사건에, 마땅히 한쪽으로 치우쳐질 수 있는 행동이었다. 하지만 어찌됐든 둘 중 한쪽은 이 일이 더 확산되어 제대로 된 결론을 내리길 바란다고 생각했다. 둘 중 어느 쪽이든 피해자는 있을 거니까”라며 “더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통해 좀 더 정확한 해결방안 나왔으면 하는 마음에서 저렇게 지나가게는 두고 싶지 않았다. 그 분이 여자여서가 아니다. 페미니즘의 문제가 아니다. 사람 대 사람으로 끼어들었다. 휴머니즘에 대한 나의 섣부름 끼어듦이었다”고 전했다. / besodam@osen.co.kr

[사진] OSEN DB.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 스테파니 리 “‘검법남녀’ 시즌2? 불러주시면 달려가야죠” 배우 스테파니 리가 ‘검법남녀’를 만나 더욱 당당해질 수...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