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초점]'버닝', 최고 평점+로튼토마토 100%..이제는 빈손이면 이상하다

[OSEN=최나영 기자] 이창동 감독이 만든 8년만의 신작 '버닝'이 제 71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베일을 벗고 외신들의 뜨거운 호평을 얻고 있다. 지금까지 공개된 영화 중 최고 평점에 로튼토마토의 높은 지수까지. 최고 영예인 황금종려상까지도 기대하는 분위기다. 이는 물론 '오버'된 감정일 수도 있겠지만 이 정도면 이제는 '빈 손'으로 돌아가면 이상한 분위기인 것도 사실이다.

'버닝'은 지난 16일(현지 시간)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열린 공식 상영을 통해 전세계 영화인들에게 최초 공개된 후 언론과 평단의 기대 이상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그간 칸 국제영화제에 초청된 영화들이 대부분 2점대였던 것과 비교했을 때 '버닝'의 평점은 월등하다. 아이온 시네마에서는 5점 만점에 3.9점을, ICS(인터내셔널 시네필 소사이어티, International cinephile society)'에서는 모든 영화 중 가장 높은 점수인 4.83점(5점 만점)을 부여했다.



더불어 스크린인터내셔널이 발행하는 칸영화제 공식 소식지 스크린데일리에서는 '버닝'에 역대 최고 점수인 4점 만점에 3.8점을 선사했다. 이는 지난 2016년 독일 마렌 아데 감독의 '토니 에드만'이 받은 3.7점을 넘어선 역대 칸영화제 소식지 사상 최고 평점이다.

더불어 아직 초반이긴 하지만 로튼토마토(비평가 위주의 평점을 매기는 곳) 지수는 100%를 기록 중이다. 평들 역시 극찬에 가깝다.

'빌리지보이스'는 "인간 상호 작용의 섬세한 이야기에 대한 이창동 감독의 재주는 정서적으로 눈을 떼지 못하게 만든다"라고, Caimán Cuadernos de Cine는 "엄격하게 현실적이고 견고한 내러티브의 불안한 이야기이지만 환상의 심연을 선사한다", 데일리 텔레그라프는 "이 영화는 스릴러와 가장 가깝지만 예상을 무시하고 미스터리 안에서 여러 해석을 제공한다"라고 평했다. '스크린 인터네셔널'은 "이창동 감독은 놀라울 정도로 복잡하고 이해할 수 없는 영화를 만들었다. '버닝'을 보고 있으면 우리가 보고있는 것을 확신할 수 없게 된다"고 반응했다.

이창동 감독은 칸이 사랑하는 감독 중 한 명이다. 2000년 제 53회 칸 영화제 감독주간에 '박하사탕', 2003년 제 56회 칸 영화제 비평가협회 특별초청작 '오아시스'에 이어 2007년 제 60회 칸 영화제 여우주연상 수상작 '밀양', 2010년 제 63회 칸 영화제 각본상 수상작 '시'까지, 칸 국제영화제서 남다른 기록을 남겼다. 세 번째 수상의 영광을 안을 수 있을까. 단언하긴 어렵지만 가능성은 밝다.  /nyc@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DB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