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레터] "내 영향력 안다"…수지의 용기를 지지하는 이유

[OSEN=장진리 기자] 배우 겸 가수 수지가 양예원 청와대 국민청원과 관련된 소신을 전했다.

수지는 18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양예원 청와대 국민청원 사실을 알리고, 공개적으로 참가를 독려했다. 

수지는 "우연히 어떤 배우의 꿈을 가지고 있던 '여자 사람'이 3년 전 일자리를 찾다가 원치 않는 촬영을 하게 됐고, 성추행을 당했고, 나중에는 그 사진들이 음란 사이트에 유출되어 죽고 싶었다는 글을 보게 됐다. 그 디테일한 글을 읽는 게 너무 힘든 동시에 이 충격적인 사건이, 이 용기 있는 고백이 기사 한 줄 나지 않았다는 게 너무 안타까웠다"고 밝혔다. 

이후 보도된 기사를 봤다는 수지는 "다른 일들을 하며 틈틈이 기사를 찾아봤는데 그 기사에 달린 댓글들이 충격적이었다. 사건의 본질을 흐리는 듯한 댓글들을 보고 마음이 좋지 않았다. 내가 도움을 줄 수 있는 건 아무 것도 없었다. 하지만 그런 사진들이 유출되어버린 그 여자사람에게만큼은 그 용기있는 고백에라도 힘을 보태주고 싶었다"고 자신이 직접 공개적으로 목소리를 낸 이유를 전했다.

앞서 지난 17일 수지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양예원의 청와대 국민청원글에 동의하고, 참여를 독려하는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청원글에는 '합정 **** 불법 누드 촬영'이라는 제목으로 한 SNS 스타가 과거 피팅모델로 일자리에 지원했다가 성추행 및 협박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내용이 담겨있다. SNS 스타로 많은 이들에게 잘 알려진 양예원은 과거 서울의 한 스튜디오에서 남성 20명에게 집단 성추행을 당했고, 최근 자신이 찍은 사진이  성인사이트를 통해 유포되며 손해배상 요구협박까지 받았다고 주장했다. 

수지가 공개적으로 국민청원 참여 사실을 알린 후, 해당 청원은 참여 인원이 하루만에 10배 넘게 증가했다. 오늘(18일) 오후 5시 기준으로는 14만 3765명이 참여했다. 

수지의 참여로 해당 청원이 더욱 화제를 모았고, 참여 인원 역시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이에 수지는 특정 청원에 영향력을 발휘했다는 일부의 지적을 받기도 했다. 수지는 자신이 섣불리 특정 청원에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지적에 대해 "맞다. 영향력을 알면서 어떠한 결과도 나오지 않은 사건에, 마땅히 한쪽으로 치우쳐질 수 있는 행동이었다"고 동의하며 "하지만 어찌됐든 둘 중 한쪽은 이 일이 더 확산되어 제대로 된 결론을 내리길 바란다고 생각했다. 둘 중 어느 쪽이든 피해자는 있을 거니까"라고 자신의 소신을 밝혔다.

또한 수지는 "더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통해 좀 더 정확한 해결방안이 나왔으면 하는 마음에서 저렇게 지나가게는 두고 싶지 않았다"며 "그 분이 여자여서가 아니다. 페미니즘의 문제가 아니다. 사람 대 사람으로 끼어들었다. 휴머니즘에 대한 나의 섣부름 끼어듦이었다"고 전했다.

수지는 유명인으로서 목소리를 내기 어려웠던 사안에 기꺼이 동참했다. 여자 대 여자가 아니라, 해결 방안을 모색하는데 도움을 주고 싶었던 사람 대 사람의 결정이었다. "페미니즘이 아니라 휴머니즘"이라고 자신의 동기를 밝히며 기꺼이 자신의 영향력을 쓴 수지, '선한 영향력'이라는 단어를 사용할 만한 좋은 모범 사례다. /mari@osen.co.kr 

[사진] OSEN DB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