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칸 인터뷰] '버닝' 스티븐연 "레드카펫 후 감정 북받쳐 눈물 글썽거렸다"(종합)

[OSEN=칸(프랑스), 김보라 기자] 배우 스티븐 연(본명 연상엽)이 “이창동 감독님의 작품에는 제 한국어 이름인 연상엽을 쓰는 게 맞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말했다.

스티븐 연은 18일 오전(현지시간) 프랑스 칸 마제스틱 비치호텔에서 열린 공식 인터뷰에서 이 같이 밝히며 “이창동 감독님처럼 대단한 감독님과 함께 작업 하게 돼 너무 좋다. 저를 캐스팅 해주셔서 감사하다. 이게 이창동 감독님의 힘인 것 같다”는 생각을 전했다.

이어 “한국적인 요소 안에서도 유니버셜한 코드가 섞여 들어가 있어 좋았다. 폭 넓게 인간적인 것들을 풀어내 좋았다”는 소감을 덧붙였다.


‘버닝’(감독 이창동, 제작 파인하우스 필름)은 유통회사 아르바이트생 종수(유아인 분)가 어릴 적 동네 친구 해미(전종서 분)를 만나고, 그녀에게 정체불명의 남자 벤(스티븐 연 분)을 소개 받으면서 벌어지는 비밀스럽고도 강렬한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다.

유아인, 스티븐연, 전종서가 이 작품을 통해 처음으로 연기 호흡을 맞췄다. 벤 역을 맡은 스티븐 연은 “싸이코패스 역할은 어렵지 않았다. 정확한 룰이 없기 때문이었다”며 “단순히 혼돈 상태에 들어가 있는 걸 표현하면 된다고 생각했다. 싸이코패스라는 캐릭터보다 저는 벤의 외로움을 표현하는 게 더 어려웠다”는 연기적 어려움을 전했다.

이어 그는 “시나리오에는 ‘소름 끼치는 웃음을 연기해 달라’고 적혀 있었다. 감독님이 얘기를 해주셔서 이런 느낌으로 하면 좋을 것 같았다”며 “하품하는 장면도 시나리오에 적혀 있었는데, 감독님과 이야기를 나누며 손으로 가리지 않는 방식으로 연기를 하자고 생각했다. 입을 가리지 않고 하품을 하는 게 더 특이하겠다는 생각이 들어 그렇게 해봤다”고 말했다.

일본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의 소설 ‘반딧불이-헛간을 태우다’를 각색한 ‘버닝’은 원작의 기본적인 스토리 라인을 그대로 유지하면서도 이창동 감독만의 독특한 창작 방식을 더한 연출로 보는 재미를 더했다.

스티븐 연은 “감독님이 의도하신 건 영화의 모호함을 증가시키는 것이었다. 그게 이 영화의 중요한 요소였던 거 같다”면서 “감독님이 배우만이 결정할 수 있는 부분에 대해서는 스스로 알아서 연기할 수 있게 두셨다”고 이창동의 스타일을 설명했다.

스티븐 연은 이창동 감독을 좋아했지만 시나리오를 처음 받았을 당시 못할 것 같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제가 한국어가 익숙지 않아 왠지 망할 것 같다는 느낌을 받아 고사하려 했었다”며 “한국어를 외워야 하는 두려움이 있었지만 겁이 안 나는 느낌도 불현듯 들었다. 어떻게 보면 영화가 스스로 만들어진 거 같다. 감독님과 유아인 씨가 한국어 연기에 많은 도움을 줬다”고 전했다.

그는 자신의 본명에 대해 “한국 이름을 쓴 이유는 이 영화에 내가 얼마나 깊게 들어가느냐에 대한 것도 있고 한국어 이름을 쓰는 게 맞는 거 같았다. 한국에 놀러왔을 때도 가족들을 만나면 ‘상엽’이라고 불러주신다”며 “제가 스티븐 연이라고 불리며 인지도를 올린 것도 8년 정도 밖에 되지 않았기 때문에 당연히 한국이름을 쓰는 게 맞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영화가 제게 용기를 주는 작품이라고 생각했던 게 감독님이 ‘너가 알아서 연기해봐라’고 말씀 하셨을 때였다. 그게 감독님의 영화 촬영 방식 중 굉장한 장점 중 하나인 것 같다. 제가 벤의 외로움을 느껴야 연기를 할 수 있는데, 스스로 벤을 이해하고 느낄 수 있도록 도움을 주셨다. 스티븐 연의 성격을 갖고 동시에 벤을 이해하고 표현할 수 있게 도와주셨다”고 말했다.

스티븐 연은 종수 역을 맡은 유아인에 대해 “좋은 사람이고 훌륭한 연기자다. 똑똑하고 용기가 많은 배우"라며 "우리는 처음부터 편안한 감정을 공유했다. 이게 모든 사람과 공유할 수 있는 감정은 아니다. 그런 것만 봐도 이창동 감독님이 탁월한 캐스팅을 하신 거 같다. 예를 들어 조각이라면, 우리가 알맞게 잘 맞춰져 들어간 것 같았다. 외국인이 아니라는 생각으로 저를 받아준 게 고맙다”고 말했다.

상영 후 기립박수를 받았을 당시 눈물을 흘린 것에 대해 스티븐 연은 “레드카펫에서 눈물이 흘린 게 보였느냐(웃음)”고 물으며 "저는 레드카펫을 밟으며 올라갈 때 떨리는 마음에 다같이 손을 잡고 올라갔다"며 "레드카펫 후 감정이 북받쳐 눈물을 글썽거렸다"고 말했다.

칸(프랑스)=김보라 기자 purplish@osen.co.kr

[사진] 호호호비치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②]‘대군’ 진세연 “아직도 모태솔로..썸만 타다 끝나”  ‘대군’에서 절절한 멜로 연기를 펼친 진세연은...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