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칸 인터뷰] '버닝' 전종서 "노출·담배 연기, 전혀 부담감 없었다"(종합)

[OSEN=칸(프랑스), 김보라 기자] 배우 전종서는 솔직하고 거침이 없었다. 처음 본 사람들을 대할 때 부끄러워하며 낯을 가리는 성격이긴 했지만, 자신의 삶과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전할 때는 확고한 신념을 드러내며 힘주어 말했다.

전종서는 18일 오전(현지시간) 프랑스 칸 마제스틱 비치호텔에서 열린 공식 인터뷰에서 “모든 것들이 얼떨떨하다. 데뷔작부터 프랑스 칸에 오게 돼 너무 좋다(웃음). 이렇게 좋은 곳에서 인터뷰를 한다는 것도 너무 좋다”고 말했다.

‘버닝’(감독 이창동, 제작 파인하우스 필름)은 유통회사 아르바이트생 종수(유아인 분)가 어릴 적 동네 친구 해미(전종서 분)를 만나고, 그녀에게 정체불명의 남자 벤(스티븐 연 분)을 소개 받으면서 벌어지는 비밀스럽고도 강렬한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다. 유아인, 스티븐 연, 전종서가 이 작품을 통해 처음으로 연기 호흡을 맞췄다.


일본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의 소설 ‘반딧불이-헛간을 태우다’를 각색한 ‘버닝’은 원작의 기본적인 스토리 라인을 그대로 유지하면서도 이창동 감독만의 독특한 창작 방식을 더한 연출로 보는 재미를 더했다.

전종서는 높은 경쟁률을 뚫고 해미 역할에 캐스팅됐다. 앞서 이창동 감독은 그녀를 놓고 “어디 있다가 이제 나타난 것이냐”며 만족감을 드러냈던 바. 그녀는 오디션에 대해 “영화의 지정 대본이 있었고 제 나름대로 준비해 간 대본이 있어 감독님께 보여드렸다. 제 소개를 하고 나서 감독님이 부르셔서 뵈러 갔는데 그 자리에서 대화를 많이 했다”며 “저는 어떤 아이고, 어떤 생각으로 살아왔고, 앞으로 어떻게 살아갈지에 대한 생각 등을 전했다. 감독님께서 제가 어떤 사람인지 궁금해 하셔서 그것에 맞춰 답변을 드렸다”고 회상했다.


“제가 오디션 경험이 많지 않았다. 많은 신인배우들이 오디션을 보면 ‘괜찮았다’는 느낌을 받는다곤 하는데 전 그런 게 하나도 없었다. 오디션이 끝나고 나서 배가 고파서 밥을 먹으러 갔다(웃음). 다음 것들을 생각하고 간 자리가 아니라, 기대하지도 못했고 최대한 제 본연의 모습만 보여드리려 했다.”

이어 전종서는 “제가 살면서 겪었던 경험이라든지, 그 경험을 통해 느꼈던 생각 등 모든 것을 말씀드렸다. 한 문장으로 규정할 수 없을 정도로 변화무쌍하다. 감독님이 보시기엔 제가 하나의 이야기라고 생각하셨던 거 같다”며 “사람마다 제각각 사연이 있지 않나. 제가 인간으로서 살아왔던 것을 감독님께서도 궁금해 하셨다. 어떤 하나의 사건은 아니고 살아온 과정과 경험을 통해 지금의 제가 있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녀는 오디션 과정에서 이 감독에게 자신의 모든 것을 털어놓았다고 했다. “여러 과정을 통해 제가 만들어진 것인데 사고방식이나 저만의 시각을 말씀드리는 것에 거침없었다. 제가 진솔하게 말씀을 드릴 수 있었던 이유는 감독님이 감독 대 신인배우를 대한다는 느낌보다 인간으로서 인격체로서 진심으로 대해주시는 분위기였다”는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전종서는 경험이 전무한 신인 배우로서 노출부터 성행위, 담배 신(scene) 등 여러 가지 어려운 장면들을 완벽하게 소화해냈다.

이날 노출, 담배 장면을 연기하는 데 어려움이 없었느냐는 질문에 “노출이나 담배 연기는 전혀 부담감 없었다. 그걸 문제시 하면 문제가 되겠지만 저는 노출이라든지, 담배를 피우는 신이라든지, 대마초를 피우는 신이라든지 모든 건 제게 큰 부담감은 없었다. 우리가 그렇게 사는 모습이니까”라고 소신 있게 답변했다.

"직업의식을 가져야겠다는 생각이 많이 든다. 잘 모르고 서툴다고만 말씀을 드리면 안 될 거 같다. 이젠 제 스스로 (연예계에)뿌리를 내리고 있어야 할 거 같다. (사실 제 이름 앞에)배우라는 단어를 쓰는 것도 부끄럽다(웃음). 한 인간으로서 다른 인간을 보여줌과 동시에, 제 시각으로 통찰하는 것들을 연기로, 진심있게 보여드리고 싶다. 단순히 쇼를 하고 싶진 않다."

칸(프랑스)=김보라 기자 purplish@osen.co.kr

[사진] 호호호비치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김영광 "아직까지 진짜 사랑 못해봤다, 첫사랑도 안 이뤄져"  (인터뷰①에 이어) 배우 김영광이 “저는 아직까지 진짜 사랑을...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영화 '반지의 제왕' 멤버들이 오랜만에 다시 뭉쳤다. 15일(현지...

  • [Oh!llywood]...

    머라이어 캐리가 피나는 노력으로 만든 완벽 S라인을...

  • [Oh!llywood]...

    영국 출신 배우 겸 모델 에밀리 라타이코프스키가 노출 사진으로 온라인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