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남한산성' 황동혁, 춘사영화제 감독상…정우성-김옥빈 주연상 [종합]

[OSEN=장진리 기자] 춘사영화제에서 '남한산성' 황동혁 감독이 최우수감독상을, 정우성-김옥빈이 남녀주연상을 수상했다. 

제23회 춘사영화제는 오늘(18일) 오후 6시 서울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시상식을 개최하고 스크린을 빛낸 주인공들에게 영광의 트로피를 수여했다. 

춘사영화제는 한국영화감독협회가 주최하는 시상식. 영화평론가 5인 (김종원, 김형석, 남동철, 양경미, 서곡숙)이 수상작품 후보들을 선정한 후, 감독들만으로 구성된 심사위원회에서 수상작을 최종적으로 결정한다. 그랑프리인 최우수감독상, 각본상, 기술상, 남우주연상, 여우주연상, 남우조연상, 여우조연상, 남우신인상, 여우신인상, 심사위원 특별상인 신인 감독상 등 총 10개 부문의 본상과 특별상이 수여됐다.

최고 영예 그랑프리인 최우수감독상은 '남한산성'의 황동혁 감독에게 돌아갔다. '남한산성'은 기술상까지 받으며 총 2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남녀주연상은 '강철비' 정우성과 '악녀' 김옥빈에게 돌아갔다. 정우성은 "상 받는 게 익숙하지 않다. '강철비'를 통해 연기상을 기대하고 응원했던 양우석 감독에게 큰 선물이 될 것 같아서 기쁘다. 언제나 내 옆에서 든든하게 응원해주는 친구이자 동료 배우 이정재, 하정우에게도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고, 김옥빈은 "너무 고생했다고 이 상을 주신 것 같다. 연기가 정말 재밌다. 다양한 작품에서 몸이 부서져라 연기하고 싶다"고 말했다. 

남녀조연상은 '신과함께-죄와 벌'의 김동욱과 '소통과 거짓말'의 김선영이 받았다. 김동욱은 5.18민주화운동 기념일에 열린 시상식인 만큼 "과거의 오늘을 너무나 치열하게 사셨던 그 분들 덕분에 지금 이렇게 영광스러운 자리에 설 수 있게 됐다. 그 감사함과 아픔을 절대 잊지 않고 오늘도 내일도 최선을 다하겠다"는 남다른 의미의 소감을 밝혔고, 남편의 연출작으로 조연상을 받게 된 김선영은 수상의 기쁨에 눈물을 쏟았다. 

남녀신인상은 '메소드' 오승훈, '박열'의 최희서에게 돌아갔다. 오승훈은 '메소드'에서 함께 출연했던 박성웅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고, 모든 영화 시상식의 신인상을 싹쓸이한 최희서는 "'박열'에 함께 출연한 이제훈과 이 상 나누고 싶다"고 이제훈에게 공을 돌렸다. 

다음은 제23회 춘사영화제 전체 수상자(작)이다. 

▲최고감독상=황동혁 감독(남한산성)
▲남우주연상=정우성(강철비)
▲여우주연상=김옥빈(악녀)
▲남우조연상=김동욱(신과함께-죄와 벌)
▲여우조연상=김선영(소통과 거짓말)
▲신인감독상=강윤성 감독(범죄도시) 
▲신인남우상=오승훈(메소드)
▲신인여우상=최희서(박열) 
▲특별인기상=나나, 오대환 
▲각본상=신연식 감독(로마서 8:37)
▲기술상=김지용(남한산성)
▲관객선정 최고 인기 영화상=신과함께-죄와 벌/mari@osen.co.kr

[사진] CJ엔터테인먼트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