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모델 유예림도 성추행 폭로.."실장님 잘못 인정+합의 연락와"[종합]

[OSEN=박소영 기자] 유튜버 양예원과 배우 지망생 이소윤에 이어 프리랜서 모델로 활동 중인 유예림도 자신이 당한 성추행 과거를 폭로했다.

유예림은 17일 SNS에 "페이스북에 올라오는 글들을 보면서 저도 용기를 얻어 이야기를 해 보려고 합니다. 그때 당시도 미성년자이고, 지금도 18살입니다"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그는 지난 1월, 합정동에 있는 한 스튜디오로부터 연락을 받아 미팅에 참석했다고 밝혔다. "작가님들 대여섯명이 오는데 미성년자는 싫어하니 나이를 속여 달라, 노출은 어디까지 가능하냐, 여름엔 비키니 입어줄 수 있냐는 제안을 받았다"고 했다.


특히 유예림은 "저에게 팬티가 다 보이는 치마, 로리타를 연상시키는 교복등 정말 성인 남성 한 손바닥으로 가려질 만한 옷들만 줬다. 그나마 몸이 덜 들어나는 옷을 골라 들고 의상실에 들어가 속바지를 찾았는데 속바지는 입는 게 아니라고 속바지 마저 주지 않았다. 정말 수치심도 받고 무서웠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촬영 중 다리를 벌려 달라, 팬티를 벗어 달라는 요구는 기본이었고 노골적인 자세만 계속 요구 당했다고. 유예림은 "수치스럽고 무서운데도 남자 실장님과 저와 둘이서 촬영하는 게 더 무서웠다"고 상세하게 그날을 공개했다.

그보다 앞서 양예원과 이소윤의 용기에 수지가 공개 지지를 하며 이들의 이야기는 더욱 널리 퍼졌다. 여기에 유예림까지 힘을 보태 온라인은 여자 모델들이 겪은 성추행 논란으로 뜨겁게 달아올랐다. 국민청원글 역시 폭발적인 관심을 받고 있다.

이런 가운데 유예림은 18일 "방금 합정 k스튜디오에서 연락이 왔다. 다 인정했고 저에게 합의를 요청한다"며 당사자와 주고 받은 스마트폰 메시지를 캡처 공개했다. 사진에서 상대는 "사진 지웠다. 인정한다. 보상하겠다. 부탁이다. 실수다"라고 얘기했다.

그럼에도 유예림은 "저는 다시는 이런 피해자들이 없도록 끝까지 노력할 것이고 이번 일을 쉽게 보지 않을 것"이라며 "실장님의 전화를 받자마자 온 몸이 떨렸고 목소리와 연락을 다시 한다는 것 자체가 정말 힘들었다. 저와 비슷한 피해자들이 많을 걸 생각해 더 마음이 아프다. 합의? 저는 잘 모르겠다"고 힘줘 말했다.

한편 양예원은 피팅모델 구인글을 접하고 가게 된 스튜디오에서 '실장님'이라는 사람이 문을 걸어잠그고 20명의 남성들 앞에서 포르노에나 나올 법한 속옷을 입도록 협박했다고 주장했다. 사건 후 3년이 지난 지난 8일, 성인 사이트에 그 때의 사진이 공개됐다며 눈물의 영상을 SNS에 올렸다.

그의 폭로가 화제를 모으자 이소윤도 용기를 냈다. 그는 "양예원과 나의 누드사진이 5월 초 성인사이트에 올라온 걸 지인들을 통해 알게 됐고 지우고 싶은 기억이었지만 더 이상 혼자 아플 수 없어 용기내어 글을 쓴다"며 "같은 피해자가 있다면 용기를 내어 더 이상 혼자 끙끙 앓지 말고 저희에게 꼭꼭 연락 주셨으면 좋겠다"는 글을 남겼다.
/comet568@osen.co.kr

[사진] 유예림 SNS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②]‘대군’ 진세연 “아직도 모태솔로..썸만 타다 끝나”  ‘대군’에서 절절한 멜로 연기를 펼친 진세연은...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