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유스케' 김연우·곽진언·유니티·르씨엘, 감성 달래는 '음악치료사'들[종합]


[OSEN=김수형 기자]  음악치료사라 불릴 정도로 감성을 어루만져주는 가수 김연우, 곽진언, 그리고 유니티, 르씨엘이 출연했다. 

19일 방송된 KBS2TV 예능 '유희열의 스케치북'에서는  음악치료사 편이 그려졌다. 

이날 유희열은 "따뜻한 봄과 함께 찾아온 춘곤증을 위해 음악팀 만들었다"며 오늘의 주제를 '음악치료사'라 소개했다.  

첫번째 출연자로 발라드 음악 치료사 김연우가 출연했다. 김연우는 '사랑한다는 흔한 말'로 문을 열었다. 

유희열은 "대단하다"고 감탄하면서 "김연우씨 공연 백미는 마지막에 반주없이 육성으로하는 것"이라 운을 뗐다.
김연우는 "정말 조용해진다"면서, '내가 너의 곁에 잠시 살았다는 걸'이란 골을 무반주와 마이크없이 선보여 모두를 매료시켰다.  유희열은 "온 몸에 소름이 돋았다"며 특급칭찬했다. 

이 기세를 몰아 정규앨범 5집에 대해 소개, "오랜만에 나온 만큼 반성하며 만들었다"며 7년만에 나온 신곡 '반성문'을 라이브로 선보여 또 한번 관객들의 감성을 흔들었다.

이어 유희열은 "각자 다른 매력을 가진 9명이 만나 또 다른 매력을 선보인다"면서 다시 시작하는 '유니티' 무대를 반겼다.  유니티는 '넘어'란 곡으로 섹시한 매력을 가미시킨 타이틀 곡을 선보였다. 

유희열은 "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로 다른 팀에서 활동했다가 오디션 프로그램을 통해 선택받아 뭉치게 됐다"고 소개, 재도전하게 된 유니티를 소개했다. 유니티는 "영어 이름으로 통합이란 의미"라면서  상큼한 미소로 인사했다. 

유니티란 이름으로 재도전을 시작한 멤버들은 앞으로 꿈에 대해 "기간이 정해져 있지만 계속해서 대중에게 기억 남는 유니티로 남고 싶다, 경연곡에 주인공이 될 수 있는 팀이 되고 싶다"며 소망을 전했다.  이어  지금까지 시간들을 추억으로 담은 '추억시계'를 마지막곡으로 선보였고, 느린 템포가 눈길을 끄는 감성 화음을 전했다. 

이어 유희열은 "세상이 변해도 무덤덤한 가사로 위로해주는 가수"라면서  "가사가 귀를 기울이게 해주는, 생각이 많아지는 노래"라며 싱어송라이터 곽진언을 소개했다. 곽진언은 '함께 걷는 길'로 첫 무대를 열었다. 
유희열은 "목소리 여전하다"면서 감탄, 곽진언은 결혼식장 연주 아르바이트 했던 경력을 떠올리며 이를 재연해 눈길을 끌었다.  

마지막으로 유희열은 "장동건이 적극적으로 추천하는 밴드"라며 '르씨엘'을 소개, 르시엘은 "프랑스어로 하늘이란 뜻, 하늘만큼 편안한 마음으로 음악을 하고 싶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두 사람은 박경희의 '저 꽃 속에 찬란한 빛이'이란 곡을 편곡해  남다른 감성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았다. 

/ssu0818@osen.co.kr

[사진] '유희열의 스케치북' 방송화면 캡쳐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