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공식발표] 디종, "권창훈, 부상으로 월드컵 출전 불가"

[OSEN=이균재 기자] 권창훈(디종FCO)이 리그 최종전서 부상을 입어 2018 러시아 월드컵 출전이 좌절될 것으로 보인다.

권창훈은 20일(한국시간) 프랑스 디종 스타드 가스통 제라르서 열린 앙제와 2017-2018시즌 프랑스 리그1 최종전에 선발 출전했다.

그러나 권창훈은 부상으로 그라운드에 주저앉은 뒤 후반 31분 교체됐다. 의료진의 부축을 받으며 경기장을 빠져 나가 걱정을 키웠다.

우려는 현실이 됐다. 디종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권창훈의 부상이 심각하다. 정밀검진 결과를 기다려야 하지만 아킬레스건이 파열된 것으로 예상된다"며 "한 가지 확실한 건 월드컵 출전이 불가능해졌다는 것"이라고 발표했다.

월드컵을 앞둔 신태용호에도 비상이 걸렸다. 권창훈은 대표팀의 핵심 자원이다. 러시아에서도 한국의 우측면을 책임질 적임자로 꼽힌다.

신태용호는 최근 김민재, 염기훈 등에 이어 권창훈까지 부상으로 월드컵에 낙마할 가능성이 높아지며 골머리를 앓게 됐다./dolyng@osen.co.kr
[사진] 디종.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