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초점] 전참시→연예가중계, 또 터진 일베 논란..사과만 하면 뭐하나(종합)

[OSEN=박진영 기자]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 불지핀 일명 '일베 논란'의 충격이 채 가시기도 전에 이번엔 KBS 2TV '연예가중계'에서 두 번이나 일베 이미지를 사용해 제작진이 사과하는 일이 벌어졌다. 잊을만 하면 터지는 일베 논란에 늘 제작진들은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약속을 해왔지만, 늘 말뿐이라는 걸 다시 한 번 느낄 수 있게 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연예가중계의 '심야식담' 코너에서는 극우 성향 사이트 일간베스트(이하 '일베')에서 조작한 이미지가 사용됐다. 러시아 월드컵 로고가 어떤 식으로 조작되었는지를 방송하는 과정에서 사용된 원본 이미지 로고가 이미 조작된 것이었던 것.

이에 제작진은 다음 날인 19일 공식 사이트에 "원본 이미지가 여러 형태로 조작되었는데, 저희는 방송된 한 부문만 집중적으로 확인하다 또 다른 부분이 조작된 것을 미리 파악하지 못했고, 그것이 원본 이미지인 것처럼 잘못 방송했다"라며 "원본과 조작된 이미지를 비교하는 코너였던 만큼 더욱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였으나 저희 제작진의 명백한 실수로 이런 일이 발생했다. 해당 영상의 다시보기 서비스는 즉각 중지시켰으며, 다시는 이런 일이 벌어지지 않도록 다시 한 번 제작 시스템을 점검하기로 했다"고 사과했다.


하지만 해당 방송에서는 '연예가 핫클릭' 코너에서 배우 이서원의 성추행 사건을 전하던 중 또 한 차례 일베 이미지를 사용해 논란에 휩싸였다. 뒤늦게 이 사실을 알게 된 제작진은 20일 공식 사이트에 "거듭 머리숙여 사과드립니다"라고 공식 사과를 전했다.


제작진은 "한 회에 두 번이나 부적절한 이미지를 사용한 것을 단순한 실수라고 말씀드리기가 참으로 민망하다. 사건의 고의성을 지적하는 분들의 심정과 분노를 십분 이해한다"라며 "일베의 해악과 부도덕성을 지적하고 방송계에 필터링 시스템이 필요하다고 얘기하려던 저희의 기획을 스스로 빛바래게 하기도 했다. 여러분의 지적과 호통을 달게 받겠다. 부끄럽다"고 말했다.
일베를 근절하기 위해 필터링 시스템이 필요하다는 기획을 만들어놓고 정작 본인들이 일베 이미지를 사용하는 '아이러니'한 상황에 네티즌들도 '어이없다'는 반응을 쏟아냈다. 또한 제작진의 "앞으로 이런 일이 다시 일어나지 않도록 저희 연예가중계에서는 경위를 철저히 조사하여 왜 이런 일이 일어났는지를 명백히 밝혀내겠다. 아울러 제작 시스템을 전면적으로 개선하여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게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는 약속 역시 신뢰도가 떨어진다고 지적했다.

지금까지 방송사에서 저지른 '일베 논란'은 한 두 건이 아니다. 그 때마다 제작진은 사과와 함께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하지만 이는 지켜지지 않았고, 방송사의 신뢰도는 이미 바닥에 떨어진 상태다. 게다가 최근 '전지적 참견 시점'이 이영자 어묵 먹방에 세월호 참사 뉴스 특보 화면을 편집해 내보내면서 대중들의 공분을 산 지 얼마 되지 않아 벌어진 '연예가중계' 논란이라 더 큰 아쉬움을 남기고 있다.

MBC에서는 진상조사위원회까지 꾸려 대책 마련에 나서는 동시에 시청자들에게 거듭 사과하고 있는 판국에 KBS가 또 다시 일베 이미지를, 그것도 두 번이나 사용했으니 한숨만 나오는 상황. 이제는 사과와 대책 마련 약속이 진정성은 결여된, 논란을 무마시키기 위한 통과의례로만 여겨지는 것은 아닌지, 씁쓸함을 안긴다. /parkjy@osen.co.kr

[사진] '연예가중계'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김영광 "아직까지 진짜 사랑 못해봤다, 첫사랑도 안 이뤄져"  (인터뷰①에 이어) 배우 김영광이 “저는 아직까지 진짜 사랑을...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영화 '반지의 제왕' 멤버들이 오랜만에 다시 뭉쳤다. 15일(현지...

  • [Oh!llywood]...

    머라이어 캐리가 피나는 노력으로 만든 완벽 S라인을...

  • [Oh!llywood]...

    영국 출신 배우 겸 모델 에밀리 라타이코프스키가 노출 사진으로 온라인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