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이슈] 이홍기·BJ 철구 논란..."과한비난 자제"vs"보는것도 문제"


          
[OSEN=하수정 기자] 이홍기와 BJ 철구 방송을 둘러싼 논란이 뜨겁다. 이홍기가 BJ 철구 방송을 봤다는 것만으로도 불쾌하다는 의견이 있는가 하면, 영상을 보는 것도 문제가 되느냐 비난이 너무 지나치다는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이홍기는 21일 오후 자신을 BJ 철구의 인터넷 방송 시청자라며 비난이 쏟아지자, 즉시 억울한 마음을 담은 글을 남겼다.

그는 자신의 SNS에 "아이 진짜 사람 미치게 하네. 니들이 지금 극혐하는 그런 짓을 할 때 본 거 아니고 우연히 아침에 이것저것 보다가 본 거야. 뭐 나한테 이번 일로 정이 떨어졌네 어쩌네?? 날 잘 알면 그런 사람이 아니라는 걸 알 텐데 무슨 해명을 하라고 난리"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홍기는 이어 "뭐 떨어진 정이야 어쩔 수 없다만, 난 그런 거 아니야. 더 이상 이 주제로 얘기하지 말자"고 덧붙였다.

왜 이홍기가 인터넷 방송을 봤다는 것만으로도 논란이 불거졌을까. 앞서 BJ 철구는 기초수급자 비하 발언과 5·18 민주화운동을 비하한 발언을 수차례 내뱉어 파문이 일었다. 이 외에도 경솔한 언행과 여성의 머리를 때리는 과격하고 폭력적인 진행이 논란에 휩싸였다. 철구는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킨 당사자이기에 유명인 이홍기의 이름과 얽히면서 더욱 주목을 받게 됐다. 

이홍기가 이번처럼 직접 입을 연 이유는 기초수급자 비하,  5·18 민주화운동 비하 발언 등이 담긴 영상을 본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본인이 밝힌 것처럼 우연히 이것저것 여러 영상을 보다가 접한 것뿐인데, 마치 애청자처럼 비춰지면서 비난이 거세지자 글을 올린 것으로 보인다.

이홍기와 BJ 철구에 대한 논란이 커지자 포털사이트와 SNS에서는 다양한 의견이 나오고 있다. 

네티즌들은 "어쩌다 영상을 볼 수도 있지, 마녀사냥 시작되는 건가" "철구를 옹호한 게 아니라 그냥 우연히 영상을 접했다는데 이게 논란될 일인가 모르겠다" "무작정 비난하는 건 자제해야 된다" 등의 의견을 보였고, 또 한편에서는 "아무래도 영향력 있는 연예인이니까 조심하는 게 좋을 듯" "보는 건 자유지만, 그래도 저런 방송 본다는 게 좀 그렇다" "철구 방송을 보고 만약 별풍선까지 쐈다면 할 말이 없다" 등의 반응을 나타내고 있다./hsjssu@osen.co.kr

[사진] OSEN DB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