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저께TV] "날 리드해" '해투' 안영미, 청취자였던 남친 반한 이유

[OSEN=이지영 기자] 안영미가 3년째 열애 중인 남자친구와의 러브 스토리를 밝혔다. 안영미는 써니의 라디오 프로그램에 게스트로 출연해서 청취자인 남자친구를 만났다고 밝혀 부러움을 샀다. 안영미는 "인상이 좋고 날 리드할 것 같았다"고 첫인상에 반한 이유를 밝혔다.

24일 방송된 KBS '해피투게더3'에는 '개가수 특집'으로 음악과 예능에서 활동이 활발한 김영철, 안영미, 송은이, 솔비, 노을이 출연했다.

이날 송은이는 셀럽파이브로 활발한 활동을 펼친 것을 밝히며 "소녀시대 유리가 우리 그룹에 들어오고 싶어하더라. 들어오면 바로 센터다"고 말했다.

이에 유재석은 "대신 누굴 빼고 싶냐"고 물었고, 안영미는 "내가 빠져야할 것 같다. 박수칠 때 떠나고 싶은데, 계속 섭외가 들어온다. 그래서 임신해야 빠질 수 있냐고 우리끼 농담도 한다"고 말했다.

이어 안영미는 "임신은 내가 제일 유리하다. 멤버 중 나 혼자 남차 친구가 있다"고 말했다. 이에 MC들은 "남친 어떻게 만났냐"고 물었고, 안영미는 "써니가 진행하는 라디오 프로에 고정 게스트로 출연했다. 그때 매주 내가 외롭다고 했나보다. 청취자 중 한 사람이 자기와 소개팅하자고 하더라. 그때 방송에서 전화 연결을 했는데, 목소리가 좋더라"고 말했다.

안영미는 "방송 끝나고 다시 개인적으로 연락을 했다. 그래서 만났다. 첫인상이 호감형이었다. 잘 웃고 나를 리드해줄 것 같았다"고 계속 만난 이유를 밝혔다.

송은이는 "남자 친구와 통화할 때 애교가 장난 아니다. 우리는 그때 자리를 피한다"고 말했다. 출연진은 "영화같은 러브스토리"라며 부러워했다.

/ bonbon@osen.co.kr

[사진] '해피투게더3'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