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저께TV] "혼혈이라" '어서와' 장민, 흥 뒤 숨겨졌던 아픔

[OSEN=이지영 기자] 장민이 가족 이야기를 하며 눈물을 보였다. 한국인 아버지와 스페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장민. 친구들과 같이 여행을 하며 흥을 폭발시켰지만, 저녁에 자신의 이야기를 하며 폭풍 눈물을 보였다. 다른 아이들과 달라 차별을 받고, 아버지를 이해할 수 없었던 장민. 지금은 아버지를 이해한다고 말했다.

24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는 장민투어가 담겼다. 장민은 아침부터 친구들의 숙소를 찾아 가평으로 향했다. 친구들을 위해 캠핑을 준비했던 것.

장민은 아침을 먹지 못한 친구들을 위해 닭갈비집으로 안내했고, 친구들은 채소와 어우러진 고기에 감탄했다. 장민은 쌈 싸먹는 방법을 알려주고 막걸리를 권했다. 친구들은 폭풍 먹방을 보였다. 친구들은 어렸을 때 장민 집에서 맛본 김을 찾기도 했다.


이어 장민은 아버지가 즐겨드셨던 팥 아이스바를 사줬다. 친구들은 "채소로 아이스크림을 만드냐"고 신기해했다. 장민은 친구들과 수상 레저를 즐겼다. 바나나보트를 타며 친구들은 못생김을 대방출했고, 출연진들은 폭소했다.

그날 저녁 아사엘은 장민 어머니가 보내준 음식을 장민에게 전달했다. 거기에는 장민이 좋아하는 술, 치즈, 햄이 들어있었다. 장민은 선물을 받으며 울컥했다.

장민은 가족 이야기를 하며 결국 눈물을 보였다. 장민은 "어렸을 때 아버지가 다른 사람들과 달라 싫었다. 아버지가 한국식으로 교육시키는 것도 이해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장민의 아버지는 2009년 돌아가셨다.

장민은 "혼혈이라 차별도 받았다. 힘들었다"며 "아버지를 이해하고 싶어 한국에 왔다. 한국에서 사람들이 사는 모습을 보면서 이제야 아버지를 이해할 수 있다. 두 문화를 배울 수 있어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 bonbon@osen.co.kr

[사진]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독전’ 진서연 “마약 연기? 최대한 실제처럼 하고 싶었다” 이런 배우가 어디에 있다가 나타났을까.개봉 12일 만에 3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