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오타니, 3G 연속 무안타 '타율 .291'…다나카 시즌 6승

[OSEN=이상학 기자] LA 에인절스 오타니 쇼헤이(24)가 3경기 연속 무안타로 침묵했다. 볼넷 2개를 얻었지만 시원한 타구는 없었다.

오타니는 28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브롱스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 원정경기에 4번 지명타자로 선발출장, 2타수 무안타 2볼넷을 기록했다. 최근 7경기 연속 볼넷으로 출루 행진을 이어갔지만 안타는 3경기째 터지지 않았다. 3경기 연속 무안타는 처음. 시즌 타율은 2할9푼7리에서 2할9푼1리(103타수 30안타)로 떨어졌다.

이날 오타니는 양키스 일본인 투수 다나카 마사히로와 메이저리그 첫 투타 맞대결로 관심을 모았다. 다나카의 메이저리그 진출 전이었던 지난 2013년 일본프로야구에서 13차례 맞붙어 11타수 무안타 2사사구 6탈삼진으로 다나카가 신인 오타니를 압도했었다.


메이저리그로 무대를 옮겨서도 다나카가 우위를 이어갔다. 1회초 2사 1루에처 첫 타석에 들어선 오타니는 다나카와 풀카운트 승부를 벌였지만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다나카의 6구째 몸쪽 낮게 떨어진 85.6마일 스플리터에 배트가 헛돌았다. 시즌 29번째 삼진.

두 번째 대결은 4회말 무사 1루에서 왔다. 이번에는 오타니의 선구안이 빛을 발했다. 5구 만에 볼넷으로 출루하며 1·2루 찬스를 연결했다. 오타니는 최근 7경기 연속 볼넷으로 시즌 볼넷 숫자는 13개.


3번째 대결은 6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 초구 볼 이후 2구째 파울과 3구째 스트라이크로 유리한 카운트를 점한 다나카는 4구째 88.7마일 스플리터를 던졌다. 낮게 뚝 떨어지는 공에 오타니의 배트가 다시 한 번 헛돌았다. 이날 경기 두 번째이자 시즌 30번째 삼진.

선두타자로 나온 9회초 마지막 타석에는 양키스 마무리 아롤디스 채프먼을 맞아 6구 풀카운트 승부 끝에 볼넷으로 걸어 나갔다. 시즌 14번째 볼넷. 볼넷 2개로 멀티 출루에 성공했지만 3경기에서 9타수 무안타 침묵에 빠졌다.


한편 양키스 선발 다나카는 6이닝 3피안타(1피홈런) 3볼넷 8탈삼진 1실점 호투로 시즌 6승(2패)째를 올렸다. 최근 4연승 행진. 다나카의 호투에 힘입어 양키스도 에인절스에 3-1로 승리했다. 채프먼은 시즌 11세이브째. 양키스는 에인절스와 3연전을 2승1패 우세로 마무리했다. /waw@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독전’ 진서연 “마약 연기? 최대한 실제처럼 하고 싶었다” 이런 배우가 어디에 있다가 나타났을까.개봉 12일 만에 3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