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추신수, 7G 연속 멀티출루 '타율 .260'…TEX 패배

[OSEN=이상학 기자] 텍사스 레인저스 추신수(36)가 7경기 연속 멀티 출루로 기세를 이어갔다. 

추신수는 28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라이프파크에서 벌어진 2018 메이저리그 캔자스시티 로열스와 홈경기에 2번타자 우익수로 선발출장, 3타수 1안타 1볼넷으로 멀티 출루에 성공했다. 

전날(27일) 아시아 선수 최다 176호 홈런을 끝내기로 장식하며 최고의 하루를 보낸 추신수는 이날도 멀티 출루에 성공했다. 최근 14경기 연속 출루, 7경기 연속 멀티 출루 행진을 이어갔다. 시즌 타율은 2할5푼9리에서 2할6푼(204타수 53안타)으로 소폭 상승. 지난달 12일 이후 40경기 만에 타율이 2할6푼대로 올라섰다.  

1회말 무사 2루 찬스에서 첫 타석에 들어선 추신수. 그러나 캔자스시티 우완 선발 제이슨 하멜과 풀카운트 승부에서 헛스윙 삼진을 당했다. 6구째 바깥쪽 높은 91.1마일 투심 패스트볼에 배트가 헛돌았다. 

하지만 3회말 1사 주자 없는 두 번째 타석에서 2루타를 터뜨렸다. 하멜의 2구째 몸쪽으로 들어온 92.4마일 투심 패스트볼을 받아쳐 우측 2루타로 연결했다. 시즌 10번째 2루타. 후속타 불발로 득점은 올리지 못했다. 

6회말 에는 선두타자로 나왔다. 풀카운트 승부 끝에 6구째 바깥쪽 높은 85.8마일 슬라이더를 볼로 골라냈다. 시즌 30번째 볼넷. 

7회말 2사 주자 없는 마지막 타석에는 전날 끝내기 홈런을 친 우완 케빈 매카시와 다시 만났다. 볼카운트 투볼에서 3구째 바깥쪽 91.3마일 투심 패스트볼을 잡아당겼지만 투수 앞 땅볼로 아웃됐다. 

이날 경기는 텍사스가 캔자스시티에 3-5로 패했다. 콜 해멀스가 6⅓이닝 8피안타(2피홈런) 3볼넷 2탈삼진 5실점으로 시즌 5패(3승)째를 당했다. 7회말 조이 갈로의 시즌 15호 솔로포, 로빈슨 치리노스의 시즌 7호 투런포로 추격했지만 승부를 뒤집기엔 역부족이었다. 

최근 2연승을 마감한 텍사스는 22승33패로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5위로 최하위를 벗어나지 못했다. 캔자스시티도 18승35패로 중부지구 5위로 최하위다. /waw@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