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삼성전자, '노트북 메모리 32GB' 시대...'32GB D램 모듈' 양산 

[OSEN=강희수 기자] 삼성전자가 노트북 메모리 32GB 시대를 연다. 글로벌 PC업체에 최고 속도의 '32GB DDR4 모듈'을 본격 공급하기로 했다. 기존 16GB 모듈 대비 속도는 11%, 용량은 2배, 소비전력 효율 최대 39% 향상 돼 고성능 게이밍 노트북에 요구되는 '용량•속도•절전' 특성을 모두 만족시킬 수 있게 됐다.

삼성전자는 30일, 업계 최고 용량의 노트북용 '10나노급 32GB(기가바이트) DDR4 SoDIMM(Small outline Dual In-line Memory Module)’을 본격 양산한다고 발표했다.

'32GB DDR4 모듈'은 최첨단 10나노급 16Gb(기가비트) DDR4 D램 칩이 모듈 전면과 후면에 각각 8개씩 총16개 탑재됐으며, 게이밍 노트북에서 최대 속도 2,666Mbps(Mega-bit per second)로 동작한다. 고성능 게이밍 노트북 시장에 최적의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게 된 셈이다.


삼성전자는 지난 2014년 노트북용으로 20나노급 8Gb DDR4 D램 기반 16GB 모듈을 출시한 이후 4년만에 용량을 2배 높이면서도 속도를 11% 향상시킨 제품 양산에 성공했다.

PC 업체는 이 제품을 사용하면 기존 노트북의 구조 변경 없이‘32GB DDR4 모듈’ 2개를 장착할 수 있어 총 64GB까지 D램 용량을 확장할 수 있다. ‘32GB DDR4 모듈’ 2개로 64GB를 구성한 노트북은 16GB 모듈 4개로 64GB를 구성하는 것보다 동작모드에서 최대 39%, 대기모드에서 최대 25%의 소비전력을 감소시킬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용량ㆍ속도ㆍ배터리 사용시간이 모두 개선 된다.

삼성전자가 32GB DDR4 모듈 양산을 통해 모바일 워크스테이션에 탑재된 것 이상의 고용량 D램 솔루션을 업계에서 공급하게 됐다.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마케팅팀 전세원 전무는 "업계 유일 32GB D램 모듈 양산을 통해 게이머들이 노트북에서도 초고해상도 고성능 게임을 더욱 실감나게 즐길 수 있게 되었다"며, "앞으로도 속도와 용량을 더욱 높인 D램 라인업을 적기에 출시해 프리미엄 PC 시장의 성장을 견인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업계 최대 10나노급 16Gb D램 라인업(16Gb LPDDR4, 16Gb GDDR5, 16Gb DDR4)의 생산 비중 지속 확대를 통해 모바일, PC, 그래픽 및 서버 시장에 이어 슈퍼컴퓨터 및 자동차 시장까지 기존 8Gb D램 시장을 16Gb D램으로 본격 전환해 나갈 계획이다. /100c@osen.co.kr

[사진] '노트북용 32GB SODIMM' 제품 이미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 스테파니 리 “‘검법남녀’ 시즌2? 불러주시면 달려가야죠” 배우 스테파니 리가 ‘검법남녀’를 만나 더욱 당당해질 수...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