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니시노 감독 데뷔' 日, 가나에 0-2 완패... 러시아행 '불안'

[OSEN=우충원 기자] 일본 축구대표팀의 새로운 선장인 니시노 아키라 감독이 데뷔전서 패했다.

일본은 30일(한국시간) 일본 요코하마 닛산 스타디움에서 열린 가나와 친선경기서 전-후반 한 골씩 허용하며 0-2로 패했다.

바히드 할릴호지치 감독이 경질된 뒤 새롭게 지휘봉을 잡은 니시노 감독은 데뷔전서 패배를 맛봤다. 또 일본은 가상 세네갈과 대결서 완패하며 2018 러시아 월드컵을 준비하며 불안한 행보를 이어갔다.

일본은 스리백 수비진을 앞세워 가나와 맞섰다. 우사미-아사카 유야-혼다 게이스케로 공격진을 구성했다. 그러나 효과는 없었다.

오히려 경기 초반 선제골을 허용했다. 일본은 전반 9분 토마스 테예 파르티(아틀레티코 마드리드)에게 선제골을 허용하고 전반을 마쳤다. 파르티는 프리킥 기회에서 일본 수비벽의 허를 찌르는 날카로운 킥으로 골을 만들어 냈다.

후반서도 경기 양상은 크게 바뀌지 않았다. 가나가 우세한 모습으로 경기를 펼쳤다. 설상가상 일본은 후반 6분 엠마누엘 보아텡(레반테)에게 페널티킥으로 추가골을 내줬다.

새로운 감독 아래서 도전을 펼친 일본은 골을 뽑아내지 못한 채 무너지고 말았다.

일본은 러시아 월드컵 본선 H조에서 폴란드, 콜롬비아, 세네갈과 격돌한다. / 10bird@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