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레터] "만개한 백합꽃"..'아내의맛' 정준호♥이하정, 8년차 부부의 사랑법

[OSEN=박진영 기자] "만개한 백합꽃. 결혼 8년차, 이제야 비로소 결혼 생활을 만끽하고 있다고 느낀다."

'결혼 8년차' 정준호 이하정 부부가 '아내의 맛'을 통해 반전 가득한 부부생활을 공개했다. 특히 정준호만의 애정 표현법이 눈길을 모았다.

정준호 이하정 부부는 지난 5일 첫 방송된 TV조선 새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에 출연해 첫 만남 일화부터 베트남에서의 만남, 요리 실력 등을 공개했다.

이날 이하정은 "남편은 제가 M본부 아나운서로 일하고 있을 때 인터뷰에서 만났다. 그날 바로 저의 연락처를 물어보고 데이트를 신청했다. 인터뷰 수고했다고 문자를 보내더라"고 말했다. 이에 정준호는 "작가에게 물어봤다"라고 정정을 하면서 8년 전의 기억을 하나하나 맞춰갔다.


그리고 그는 결혼 생활에 대해 "저희는 진하게 끓인 청국장 맛이다. 꽃으로 말하자면 만개한 백합꽃이다. 이제야 비로소 결혼 생활을 만끽하고 있다고 느낀다"고 밝혔다.


현재 영화제작자 겸 사업가로 활동 중인 정준호를 만나기 위해 베트남으로 향한 이하정은 도착과 동시에 위기에 봉착했다. 정준호는 현장 캐스팅으로 정신이 없어 공항에 나가지 않은 것은 물론이고 전화 통화도 힘들었다. 또한 적극적으로 아내를 위해 나서지 않는 모습이라 공분을 자아냈다.

하지만 정준호의 반전 매력은 후반부 발산됐다. 아내를 위해 직접 요리를 하기 시작한 것. 청국장 김치찌개와 곰탕라면 죽 요리 등 이색적인 요리로 이하정을 기쁘게 했다. 이하정은 정준호와 둘만의 식사자리에 "달콤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그런 이하정을 향해 정준호는 "먼 길 오느라 고생 많았다"라고 하더니 곧바로 "당신 말고 시욱이가"라고 아들을 언급했다. 진심을 표현하는데 낯간지러워하는 스타일이라는 것. 이에 제작진은 '진심 표현이 낯선 충청도 사나이'라는 자막을 넣었다. 이미 정준호의 성격을 잘 아는 이하정은 정준호만의 애정 표현 스타일이라고 설명했다.

대놓고 자상한 스타일은 아니었지만, 정준호만의 사랑법을 알 수 있게 하는 대목. 알게 모르게 애정을 드러내고 있는 정준호와 긍정 에너지가 돋보이는 이하정이 앞으로 '아내의 맛'에서 또 어떤 반전 매력을 뽐내게 될지 기대가 쏠리고 있다. /parkjy@osen.co.kr

[사진] '아내의 맛'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독전’ 진서연 “마약 연기? 최대한 실제처럼 하고 싶었다” 이런 배우가 어디에 있다가 나타났을까.개봉 12일 만에 3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