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저께TV] “160억 빚→90% 갚았다” ‘마이웨이’ 송대관, 돌아온 해뜰날

[OSEN=지민경 기자] 가수 송대관이 고난 끝 다시 새로운 인생 2막을 맞이했다.

지난 7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마이웨이’에서는 ‘해뜰날’, ‘네박자’, ‘유행가’의 가수 송대관의 파란만장한 인생 이야기가 그려졌다.

지난 2013년 사기사건에 휘말리며 방송가를 떠났던 송대관은 2015년 무죄 혐의를 받았지만 160억의 빚을 떠안게 됐다. 아내의 사업 실패 때문에 사기 사건에 연루, 고소까지 당했던 그는 이로 인해 몇 년 간 힘든 시기를 겪어야 했다.


송대관은 “사업을 이상하게 땅에 투자를 하면서 아내가 곤두박질을 쳤다. 6만 5천 평을 샀는데 팔리지도 않고 이자만 계속 올라가더라”며 “회생 갔을 때 은행 한 군데만 180억이 남아있었다. 그리고 일반인들에게 빌렸던 것들이 대략 한 230억이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렇게 하루 아침에 160억 원이라는 빚을 지게 된 그는 지난 4년간 하루 24시간이 모자를 만큼 바쁘게 지내며 갚아나갔다. 는 “법원에서 10년 동안 갚으라고 했던 회생을 4년 만에 거의 90%를 다 갚았다. 운도 좋았다. 잘 안 하는 공연도 닥치는 대로 했다. 자존심 내버리고. 빨리 남에게 갚아줘야 할 빚도 다 갚아줘야 겠고 그래서 열심히 하다보니까 다른 때 보다 일의 양이 많았다. 막연함도 있었지만 운도 좋았던 것 같다. 하니까 되더라”고 설명했다.

아내의 잘못으로 한 순간에 삶이 무너져 버렸지만 송대관은 끝까지 아내의 손을 놓지 않았다. 그는 “우리 집사람이 돈을 많이 잃어버려서 부작용도 있었지만 재산을 잃어버렸는데 아내까지 잃어버릴 수는 없었다. 사람들은 왜 이혼 안하냐 하지만 관리를 잘못한 내 탓이다. 아내를 탓하고 욕해봐야 가정만 망가지고 제 자식도 있지 않나. 아들도 있고 손자도 있는데 가정마저도 무너지게 되는 비극이 오면 그 때가 내 절망이다”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이어 그는 “그 사람의 희생 없이 오늘 제가 이 자리까지 오지 못했다. 저는 그냥 노래를 좋아하는 사람이었다. 아내는 혼자 외롭고 긴 세월을 고통 속에서 보냈던 날들이 많았다. 저 사람은 저에게 보상 받아야 할 일들이 많다”고 아내에 대한 애정을 표했다.

그렇게 지난 4년간 앞만 보고 달리며 열심히 일에 매진한 송대관은 4년 만에 월세방을 떠나 새로운 보금자리를 마련하게 됐다. 이렇듯 힘겨운 시간을 이겨내고 다시 새로운 해뜰날을 맞이한 송대관은 2018년 목표로 신곡을 발표하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mk3244@osen.co.kr

[사진] ‘마이웨이’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김영광 "아직까지 진짜 사랑 못해봤다, 첫사랑도 안 이뤄져"  (인터뷰①에 이어) 배우 김영광이 “저는 아직까지 진짜 사랑을...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영화 '반지의 제왕' 멤버들이 오랜만에 다시 뭉쳤다. 15일(현지...

  • [Oh!llywood]...

    머라이어 캐리가 피나는 노력으로 만든 완벽 S라인을...

  • [Oh!llywood]...

    영국 출신 배우 겸 모델 에밀리 라타이코프스키가 노출 사진으로 온라인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