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만트럭버스코리아도 ‘아우스빌둥’ 참여, 독일 선진 기술인력 양성

[OSEN=강희수 기자] 세계적인 상용차 생산업체인 만그룹의 한국지사인 만트럭버스코리아(주)(대표 막스 버거)가 일과 학습을 병행하는 독일의 대표적인 교육 프로그램인 ‘아우스빌둥(Ausbildung)’에 참야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만트럭코리아는 한독상공회의소와 업무협약를 체결했다.

부산국제모터쇼 프레스데이가 열린 7일, 부산 벡스코 내 만(MAN) 부스에서는 만트럭버스코리아 막스 버거 사장과 바바라 촐만(Barbara Zollmann) 한독상공회의소(KGCCI)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아우스빌둥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날 협약식에는 BMW 프레스데이 행사를 위해 현장에 와 있던 김효준 한독상공회의소 회장도 참석했다.

아우스빌둥은 독일의 선진 기술인력 양성과정으로, 만트럭버스는 자동차 정비 부분을 중점적으로 다루는 아우토 메카트로니카(Auto-Mechatroniker) 과정에 참여하게 된다. 미래의 자동차 전문가를 꿈꾸는 참가 학생들은 만트럭버스코리아와의 정식 근로계약을 통해 안정적인 급여와 수준 높은 근무환경을 제공 받을 수 있으며, 기업 현장의 실무교육(70%)과 학교에서의 이론 교육(30%)이 결합된 총 3년의 커리큘럼을 이수하게 된다.

국내 아우스빌둥과정을 모두 수료하면 독일연방상공회의소가 부여하는 교육 인증서와 함께 대학의 전문학사 학위를 취득하게 되며 만트럭버스코리아로의 취업도 가능하다. 만트럭버스코리아가 참여하는 아우스빌둥 제2기는 4월부터 서류전형 및 필기, 인성검사, 면접전형을 거쳐 오는 9월부터 정식 시작되며, 특성화 고등학교와 마이스터고 등의 자동차학과 재학생들이 지원할 수 있다.

아우스빌둥은 독일의 기술인력교육으로 직업학교에서의 이론교육과 기업현장에서의 실습훈련으로 이뤄진 이원적 교육 프로그램이다. 학교에서 배운 이론을 산업현장에 바로 적용하고, 학생들이 스스로 실무와 이론을 연계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으며, 독일에선 자동차 정비뿐만 아니라 제빵, 경찰 등 350여개 직업군에 도입되어 있다. /100c@osen.co.kr

[사진] 왼쪽부터 한독상공회의소 아우스빌둥 총괄 매니저 수잔네 뵈얼레(Susanne Woehre), 만트럭버스코리아 야노스 힐레(János Hirrle) 애프터세일즈&서비스 부사장, 한독상공회의소 바바라 촐만(Barbara Zollmann) 대표, 만트럭버스코리아 막스 버거(Max Burger) 사장, 한독상공회의소 김효준 회장.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