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2루 비디오판독 문제, 사직 롯데-KIA전 10여 분 이상 지연

[OSEN=부산, 조형래 기자] 9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KIA와 롯데의 시즌 6차전 경기에서 매끄럽지 않은 경기 진행이 나왔다.

9일 사직 KIA 롯데전, 2-2로 맞선 3회말 심판 판정으로 경기가 잠시 중단됐다. 3회말 1사 1루에서 이대호의 3루수 땅볼 때 상황들이 벌어졌다. 

병살 타구로 KIA 3루수 류승현이 2루에 송구해 아웃 판정이 나왔고 1루까지 연결돼 병살 플레이가 성사됐다.

그러나 롯데는 2루에서 아웃 판정에 이의를 제기하면서 비디오판독을 신청했다. 하지만 KIA 김기태 감독이 심판진에 항의했다. 2루에서 상황이 네이버후드 플레이의 연결 동작은 비디오판독 대상이 아니지 않냐는 것이 항의의 요지였다. 심판진은 당초 KIA측의 의견을 받아들이면서 그대로 이닝을 교대시키려고 했지만 이후 심판진들이 모여 상황에 대해 다시 토론했다.

결국 임채섭 경기 감독관까지 나와 상황을 정리했고, 최종적으로 2루에서 아웃-세이프 판정으로 비디오판독을 실시하는 것으로 결정됐다. 그리고 2루에서 판정은 아웃에서 세이프로 번복됐다. 정훈의 발이 류승현의 송구보다 먼저 베이스에 닿았다. 

이에 다시 김기태 감독이 심판진에 2루 상황과 비디오판독과 관련해 다시 항의를 하고 정리하는 과정이 이어졌다. 결국 김기태 감독도 판정에 수긍을 하고 경기는 이어졌다. 이 상황으로 경기는 10여분 이상 지연됐다. 

3회말 2사 2루로 상황은 이어졌지만 민병헌이 투수 땅볼을 기록하면서 이닝은 마무리 됐다. /jhrae@osen.co.kr

[사진] 롯데 자이언츠 제공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