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임기영 무실점+최형우 3안타' KIA, 롯데에 진땀승

[OSEN=부산, 조형래 기자] KIA 타이거즈가 불펜 임기영의 무실점 역투를 펼치며 승리를 거뒀다. 하지만 진땀나는 승리였다. 

KIA는 9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정규리그 롯데 자이언츠와의 경기에서 7-5로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KIA는 전날(8일) 패배를 설욕하며 32승30패를 만들었다. 반면, 롯데는 전날 승리의 기세를 잇지 못하고 27승34패에 머물렀다.

KIA가 선취점을 먼저 뽑았다. 1회초 1사 후 박준태의 볼넷과 안치홍의 우전 안타로 만은 1사 1,3루에서 최형우의 우중간 2루타로 선취점을 만들었다.

롯데는 곧장 전세를 뒤집었다. 선두타자 전준우의 좌익선상 2루타롸 손아섭의 볼넷, 이대호의 사구로 만든 1사 만루에서 민병헌의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1-1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진 2사 1,2루에서는 번즈의 좌전 적시타로 2-1로 역전에 성공했다.

그러나 KIA가 동점과 역전을 연달아 일궜다. 3회초 선두타자 박준태의 사구와 안치홍의 볼넷으로 무사 1,2루 기회를 잡았다. 최형우의 1루수 땅볼로 1사 2,3루를 만들었고 이범호의 2루수 땅볼로 2-2 동점을 만들었다. 

4회초에는 선두타자 최원준의 볼넷과 2루 도루, 최정민의 희생번트로 만든 1사 3루에서 김민식의 우전 안타로 3-2를 만들었다. 이후 버나디나의 우전 안타로 1사 1,3루 기회가 이어졌고 박준태의 2루수 땅볼로 4-2를 만들었다. 

잠시 소강상태에 있던 경기, KIA가 9회초 쐐기를 박았다. KIA는 9회초 2사 후 안치홍의 안타로 만든 2사 1루에서 최형우의 우측 담장을 맞는 단타로 2사 1,3루 기회를 이어갔고, 이범호의 우전 적시타와 김선빈의 좌중간 3루타를 묶어 3점을 더 추가해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롯데는 9회말 손아섭과 이대호가 백투백 홈런으로 2점을 추격했다. 이후 민병헌의 볼넷과 번즈의 좌중간 2루타로 무사 2,3루 기회를 만들었고 채태인의 우익수 희생플라이로 1점을 더 추가했다. 5-7까지 따라 붙었다. 그러나 

KIA는 선발 팻딘이 4⅔이닝 2실점으로 조기 강판됐지만, 두 번째 투수 임기영이 3이닝 무실점으로 승리 투수가 됐다. 최형우가 3안타 1타점을 기록했고, 안치홍이 멀티히트를 기록했다. 결승타는 김민식이 기록했다.

롯데는 팔꿈치 부상에서 복귀한 박세웅이 4이닝 4실점으로 부진했다. 그리고 9회초 윤길현이 대거 3점을 내주면서 승부를 완전히 기울게 했다. 이날 롯데는 11개의 잔루를 남기면서 침묵했다. /jhrae@osen.co.kr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