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VNL] 男 배구, 아르헨티나에도 완패…9전 전패 굴욕

[OSEN=이상학 기자] 한국남자배구가 또 졌다. 어느새 9전 전패 굴욕이다. 

김호철 감독이 이끄는 한국남자배구대표팀(세계랭킹 21위)은 10일(이하 한국시간) 프랑스 액상프로방스에서 열린 '2018 FIBA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3주차 마지막 경기 세계랭킹 7위 아르헨티나전에서 세트 스코어 0-3(20-25, 23-25, 24-26) 완패로 무릎 꿇었다. 

이로써 한국은 3주차에도 첫 승 신고에 실패했다. 9전 전패를 당한 한국은 승점 1점으로 16개 참가국 중 최하위에 그치고 있다. 일본전(2-3)을 제외한 나머지 8경기에선 한 세트도 못 잡으며 무기력한 셧아웃 패배를 당했다. 

1세트부터 밀렸다. 문성민이 서브 에이스 2개를 꽂으며 6득점을 올렸고, 박상하도 서브 에이스 하나를 성공하며 힘을 보탰다. 그러나 아르헨티나의 높이를 극복하지 못했다. 블로킹에서 0-4로 밀렸다. 아르헨티나의 리비스 약점을 파고들지 못한 채 끌려 다니며 1세트를 20-25로 내줬다. 

2세트는 대등한 승부를 펼쳤다. 문성민과 정지석 그리고 송희채까지 공격에 가담했다. 송희채가 한국의 첫 블로킹을 잡으며 12-11 리드를 잡기도 했다. 하지만 그 이후 서브 불안으로 흐름을 내줬다. 23-24에서 송희채의 서브 범실로 세트 포인트를 허용했다. 2세트에도 블로킹에서 2-5로 열세를 드러냈다. 

마지막이 된 3세트도 세트 중반까지는 팽팽한 1점차 시소게임이었다. 문성민이 3세트에만 블로킹 2개를 잡아내며 공수에서 분전한 한국은 정지석의 막판 연속 득점으로 따라붙어 듀스를 만들었다. 그러나 잘하던 정지석의 서브 범실이 나오며 고비를 넘지 못한 한국은 24-26으로 3세트를 내줬다.

문성민이 블로킹 2개, 서브 에이스 2개 포함 양 팀 통틀어 최다 19득점을 올렸지만 한국의 패배를 막지 못했다. 정지석이 서브 에이스 하나 포함 14득점으로 뒷받침했다. 그러나 한국은 블로킹에서 4-12로 밀리며 높이 열세를 극복하지 못했다. 

원정에서 9전 전패를 당한 한국은 다음 4주차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치른다. 오는 15일 호주(16위), 16일 이탈리아(공동 4위), 17일 중국(20위)과 맞대결이 예정돼 있다. 안방에서 전패 굴욕을 딛고 첫 승을 신고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waw@osen.co.kr

[사진] FIVB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