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전문] 김부선 딸 이미소, 심경글 "이재명 사진 내가 폐기…엄마 자체가 증거"

[OSEN=장진리 기자] 배우 김부선의 딸이자 배우로 활동 중인 이미소가 처음으로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이미소는 10일 자신의 SNS에 "정말로 많은 고민 끝에 제 의견을 적고자 합니다"라고 직접 자신의 입장문을 게재했다. 

김부선은 지난 10일 방송된 '뉴스9'에 출연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와의 스캔들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김부선은 "더 이상 제가 숨길 수도 없고 피할 수도 없다. 이게 거짓이면 저는 천벌받을 것이고 당장 구속돼도 어쩔 수 없다. 살아있는 제가 증인이다"라고 강력하게 억울함을 호소했다.

엄마 김부선의 인터뷰가 방송된 후 이미소는 자신의 SNS에 엄마 김부선과 이재명 후보와의 일들은 모두 사실이며, 김부선을 지지한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이미소는 "처음부터 침묵을 바래온 저로서 이 결정은 쉽지 않았습니다. 제 스스로의 약속을 어긴다는 생각이 모순 같기도 하고 또 더 다칠 생각에 많이 무섭기도 하지만 다시 일어나고 싶은 마음에 얘기하고자 합니다"라고 운을 뗐다. 

"이 일은 제가 대학교 졸업공연을 올리는 날 기사를 통해 처음 알게 되었습니다"라는 이미소는 "너무 창피한 마음에 엄마에게 공연을 보러 오지 말라고 했던 걸로 기억을 합니다"라며 "그 후 졸업관련 사진을 정리하던중 이 후보님과 저희 어머니의 사진을 보게 되었고 그 사진을 찾고 있는 엄마를 보고 많은 고민 끝에 제가 다 폐기해버렸습니다"라고 김부선이 현재 남아 있지 않다고 말한 증거 사진을 직접 폐기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 이후에 그런 손편지를 쓰게되었고 저를 봐서라도 함구해 달라고 부탁을 했고 약속을 했기 때문에 더 이상 언급하지 않으셨는데 후보 토론의 과정속에 뜻하지 않게 다시 논란이 되었습니다"라고 설명했다. 



이미소는 "세상 사람들중에서는 이번 선거의 결과 때문에 엄마와 그분의 그 시절 사실관계 자체를 자꾸 허구인냥 엄마를 허언증 환자로 몰아가려고 하시는데 그때 당시의 진실을 말해주는 증거라 함은 제가 다 삭제시켜버렸지만, 사실 증거라고 하는것이 가해자가 자신의 결백을 입증하기 위해서 제시해야 하는 것이지, 피해자가 자신이 피해받은 사실을 증명해야 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하기에, 또한 사실상 모든 증거는 저희 엄마 그 자체가 증거이기에 더 이상 진실 자체에 대한 논쟁은 사라져야 한다라고 생각합니다"라고 김부선의 주장을 뒷받침했다. 

이미소는 "논란이 되겠지만 저는 논란을 일으키려 하는게 아닙니다. 논란을 종결시키고자 하는 바입니다"라고 논란 제기가 아닌, 논란 불식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서로의 실수와 지난 일로 과거에 머무는것이 아닌
모두가 각자의 자리에서 소명의식을 갖고 제 역할을 잘 하길 바랄뿐입니다. 또 더이상 선거잔치에 저희를 초대하지 않기를 바랍니다"라며 "그리고 마지막으로, 제가 상처받은 만큼 상처받았을 이재명 후보님의 가족분들에게도 대신하여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며 "앞으로 배우 이미소로서 좋은 소식으로 뵙길 노력하겠습니다"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다음은 이미소가 올린 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이미소 입니다.
정말로 많은 고민끝에 제 의견을 적고자 합니다.

처음부터 침묵을 바래온 저로써 이 결정은 쉽지않았습니다. 
제 스스로의 약속을 어긴다는 생각이 모순같기도하고 
또 더 다칠생각에 많이 무섭기도 하지만 다시 일어나고 싶은 마음에 얘기하고자 합니다.

이 일은 제가 대학교 졸업공연을 올리는날 기사를 통해 처음 알게되었습니다. 
너무 창피한 마음에 엄마에게 공연을 보러오지말라고 했던걸로 기억을 합니다.
그 후 졸업관련 사진을 정리하던중 이후보님과 저희 어머니의 사진을 보게되었고 그 사진을 찾고있는 엄마를 보고 
많은 고민끝에 제가 다 폐기해버렸습니다. 
그 이후에 그런 손편지를 쓰게되었고
저를 봐서라도 함구해달라고 부탁을했고 약속을 했기때문에 더 이상 언급하지 않으셨는데 후보토론의 과정속에 뜻하지 않게 다시 논란이 되었습니다.

세상 사람들중에서는 이번 선거의 결과때문에 엄마와 그분의 그 시절 사실관계 자체를 자꾸 허구인냥 엄마를 허언증 환자로 몰아가려고 하시는데

그때 당시의 진실을 말해주는 증거라 함은 
제가 다 삭제시켜버렸지만,

사실 증거라고 하는것이 가해자가 자신의 결백을 입증하기위해서 제시해야하는 것이지,
피해자가 자신이 피해받은 사실을 증명해야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하기에, 또한 사실상 모든 증거는 저희 엄마 그 자체가 증거이기에
더 이상 진실 자체에 대한 논쟁은 사라져야 한다라고 생각합니다.

저는 시끄러운걸 싫어합니다.
제 탄생자체가 구설수 였기 때문에
앞으로는 모두가 조용히 살기를 바랬습니다. 
하지만 아이러니하게도 저는 배우라는 직업을 
하게 되었고 무명배우 이지만 누구의 딸이 아닌 배우 이미소 라는 이름을 갖고자 노력했고, 
그 환경과 그런 제 성향에서 상처받지 않고 망가지지않으며 예쁘게 살고자 늘 제 자신을 탐구하는 사람입니다.

항상 논란의 중심에 서있는 엄마가 싫었고 그래서 저는 여지껏 어떤 일이던(옳은 일이여도)엄마의 입장에서 진심으로 엄마의 마음을 들어주지 못하고 회피하고 질책하기 바빴습니다. 
사실 지금도 여전히 밉지만
이번만큼도 제 마음 편하고자 침묵하고 외면한다면 
더이상 제 자신을 사랑할수 없을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 이런 얘기를 하게됐습니다. 
논란이 되겠지만 저는 논란을 일으키려 하는게 아닙니다. 
논란을 종결시키고자 하는 바 입니다.
서로의 실수와 지난일로 과거에 머무는것이 아닌
모두가 각자의 자리에서 소명의식을 갖고 제 역할을 잘 하길 바랄뿐입니다.
또 더이상 선거잔치에 저희를 초대하지 않기를 바랍니다. 
집앞에 계시는 기자분들도 퇴근하시길 바랍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제가 상처받은 만큼 상처받았을..
이재명 후보님의 가족분들에게도 대신하여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앞으로 배우 이미소로써 
좋은 소식으로 뵙길 노력하겠습니다./mari@osen.co.kr

[사진] OSEN DB, KBS '뉴스9' 캡처, KBS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