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유벤투스 떠난 부폰, PSG와 2년 계약 유력

[OSEN=이인환 기자] 지안루이지 부폰이 파리 생제르맹(PSG)으로 향한다.

이탈리아 ‘풋볼 이탈리아’는 지난 11일(한국시간) “부폰은 이번 주 내로 PSG와 2년 계약에 합의할 것으로 보인다. PSG는 부폰에게 2년 계약과 700만 유로(약 88억 원)의 연봉을 제시했다"고 보도했다.

계약 내용에는 부폰에게 2022년 카타르 월드컵 홍보대사로 활동해야 한다는 조건도 포함됐다.


부폰은 2001년 파르마를 떠나 유벤투스에 입단한 이후 지난 2017-2018시즌까지 주전 골키퍼로 활약했다. 이어2006년에는 이탈리아의 주전 골키퍼로 월드컵 우승을 차지하기도 했다.

부폰은 당초 2017-2018시즌 현역 은퇴를 고민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현역 은퇴가 아닌 PSG 이적으로 급선회했다.

PSG는 지난 몇 시즌간 믿음직한 골키퍼의 부재로 고전했다. 케빈 트랍이나 알퐁스 아레올라 모두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PSG 입장에서 리그에서는 큰 지장은 없었으나, 매번 유럽 무대에서 골키퍼 포지션의 약점이 나타났다. 결국 자유계약인 부폰을 손에 넣으면서 골키퍼 포지션을 강화함과 동시에 라커룸 내 믿음직한 베테랑도 손에 넣었다.

지난 시즌 PSG는 라커룸에서 에딘손 카바니와 네이마르의 갈등 등 여러 가지 문제를 나타냈다. 토머스 투헬 감독이 부임한 PSG는 유럽 무대 제패를 위한 전력 보강을 시작했다.

과연 부폰과 PSG의 결합이 어떠한 결과로 이어질지 주목된다. /mcadoo@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독전’ 진서연 “마약 연기? 최대한 실제처럼 하고 싶었다” 이런 배우가 어디에 있다가 나타났을까.개봉 12일 만에 3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