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2026 월드컵, 미국-멕시코-캐나다 공동 개최 확정

[OSEN=우충원 기자] 2026년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은 미국, 멕시코, 캐나다 등 북중미 3개국에서 공동으로 개최한다.

FIFA는 13일 오후 3시(한국시간) 2018 러시아 월드컵 개막을 하루 앞두고 러시아 모스크바 엑스포센터에서 68번째 집행 위원회를 가졌다. 이번 집행 위원회에서는 2026년 월드컵 개최지 발표를 위해 회원국 투표를 실시했고, 북중미 3개국 연합이 최종 선정됐다.

북중미 연합은 211개 회원국 가운데 유치에 참가국 등을 제외한 203개국 대표들이 나선 개최지 투표에서 유일한 경쟁국이던 북아프리카 모로코를 제치고 가장 많은 표를 얻었다.


이로써 2026년 월드컵은 1994년 미국월드컵 이후 32년 만에 다시 북중미 대륙에서 열리게 됐다. 멕시코에선 1970년, 1986년 이후 세 번째 월드컵이다. 그리고 2002년 한일월드컵 후 24년만에 공동개최가 성사됐다.

모로코는 2026년 월드컵 개최 실패로 5번의 고배를 마셨다. 1994년, 1998년, 2006년, 2010년 월드컵 유치를 계획했으나 끝내 선정되지 않았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번에도 경기장, 숙박 시설, 교통 등에서 고위험군 평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북중미 3개국은 경기장에 높은 점수를 받아 총 5점 만점에 4점을 기록했다. / 10bird@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독전’ 진서연 “마약 연기? 최대한 실제처럼 하고 싶었다” 이런 배우가 어디에 있다가 나타났을까.개봉 12일 만에 3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