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리뷰] "불판 위 행복"…'수요미식회' 라이머·박정아·라비, 소고기 예찬론

[OSEN=정지원 기자] '수요미식회' 라이머 라비 박정아가 남다른 '소고기 예찬론'을 선보였다.

13일 방송된 tvN '수요미식회' 소고기 특수부위 특집에서는 가수 라이머, 빅스 라비, 박정아가 출연했다.

이날 라이머, 박정아, 빅스 라비는 제각기 '소고기 예찬론'을 펼치며 애정을 드러냈다. 박정아는 "집게 하나로 고기 불판 위를 평정하고 싶은 '육식동물'이다. 고기 굽는 것, 익은 고기를 자르는 것, 그걸 상대방 접시에 올려주는 것 모두 행복하다. 막판에 홀로 1인분을 시켜서 온전히 홀로 즐길 때가 가장 행복하다"고 밝혔다.


이어 박정아는 결혼 전에는 소고기를 좋아하지 않았다는 의외의 취향을 공개했다. 박정아는 "결혼 전에는 소고기를 좋아하지 않았다. 결혼하고 나서 음식을 잘 못하니 간단하게 굽거나 익혀서 먹는게 빠르고, 그래서 좋아하게 됐다"며 "남편이 운동선수이다보니 닭가슴살이 물리면 토시살에 양념을 해서 주곤 한다"고 덧붙였다.

힙합 대부 라이머 역시 운동 마니아다운 음식 취향을 밝혔다. 그는 "운동을 좋아하다보니 닭가슴살 대신 소고기를 먹었다. 그 중에서도 특수부위를 좋아한다"고 설명했다. 또 그는 특수부위에 대한 추억을 언급하며 "집에 좋은 일이 있거나 아버지가 승진을 하시면 늘 제비추리를 먹었다"고 말해 공감을 자아냈다.

빅스 라비는 하루 한 끼는 황제처럼 소고기를 먹는다고 밝힌 뒤, 가장 맛있게 소고기를 먹는 법을 묻자 "남의 돈으로 먹을 때가 제일 맛있다. 소속사 대표님이 '너희 뭐 먹을래?'라고 물을 때, 또 멤버들과 내기에서 이겼을 때 먹으면 제일 맛있다"고 말해 모두를 웃게 만들었다.

'수요미식회' 측은 마장동 시세에 따른 특수부위 가격을 공개했다. 안창살 토시살 순으로 가격이 높으며, 현재 안창살은 100g에 15,000원, 토시살은 100g에 12,000~13,000원인 것으로 드러났다. 내장과 가까운 부위라 더 진한 육향을 지닌 안창살은 간 맛을 느낄 수도 있는 독특한 부위다.

이후 '수요미식회' 측은 특수부위의 특징 및 가격, 써는 법 등 특수부위를 즐기는 다양한 방법 및 정보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써는 법에 따라 달라지는 식감에 대해 설명하며 재미를 더했다. /jeewonjeong@osen.co.kr

[사진] tvN 방송화면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독전’ 진서연 “마약 연기? 최대한 실제처럼 하고 싶었다” 이런 배우가 어디에 있다가 나타났을까.개봉 12일 만에 3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