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리뷰] '슈츠' 박형식, 김영호에 통쾌한 한방 '키운 보람 있네'

[OSEN=이지영 기자] 박형식이 김영호에게 사이다를 날리며 장동건을 구했다. 모의 법정에서 장동건을 위기에 빠뜨렸던 박형식. 마지막을 위한 빅피처였고, 그의 계획대로 김영호는 대표직에서 물러났다. 하지만 김영호는 김성경과 모의해 다시 박형식을 위기에 빠지게 만들었다.

13일 방송된 KBS 수목극 '슈츠'에서는 연우(박형식)가 강석(장동건)을 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그는 모의법정에서 함대표(김영호) 편에 서 강석을 위기로 몰았다. 연우를 반신반의했던 함대표는 모의법정 후 연우를 완벽하게 믿었다.

하지만 연우는 자동차 회사 대표를 찾아가 함대표의 약점을 알아온다. 자동차 회사 대표는 "함대표에게 자동차 결함에 대해 이야기했고, 함대표가 그 사실을 기록했다"고 말했다. 이후 함대표는 그 메모를 홍비서(채정안)가 증거로 승인한 양 조작한 후 근식(최귀화)을 통해 문서 보관소에 갖다놨다.



근식은 "난 그런 적 없다"고 하지만, 강석은 "함대표가 너에게 사건 브리핑 시켰을 때 다른 서류와 함께 넣어놨을 것"이라고 했다.

이 일로 함대표는 대표직에서 물러났고, 함대표는 연우에게 속은 것을 분해했다. 강대표(진희경)는 함대표에게 어소 자리를 제안하며 회사에 있어도 좋다고 했다. 함대표는 라이벌 회사인 김앤조의 조대표(김성경)와 짜고 강앤함을 합병하게 만들었다.

조대표는 강대표를 찾아와 합병을 제안했고, 함대표 사건으로 신뢰가 떨어진 강앤함에게 솔깃한 제안이었다, 함대표의 종용으로 강대표는 결국 합병을 결정했다. 합병을 반대하던 강석이 모든 게 함대표의 함정이라는 것을 알아내지만, 연우의 정체를 알고 있던 함대표는 그가 가짜라는 사실을 회사 전체에 폭로했다.

/ bonbon@osen.co.kr

[사진] '슈츠'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마녀' 김다미 "박훈정 감독 냉랭하지 않아, 만나보니 소년 같다"  신인 배우 김다미가 영화 ‘마녀’(감독 박훈정,...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