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오승환, 1이닝 2K 무실점…TOR, TB에 끝내기패(종합)

[OSEN=이상학 기자] 오승환(36)이 4경기 연속 무실점 위력투를 펼쳤다. 토론토 블루제이스는 끝내기 패배를 당했다. 

오승환은 14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스버그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탬파베이 레이스와 원정경기에 6회말 구원등판, 1이닝 무안타 1사구 2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지난 8일 볼티모어 오리올스전부터 최근 4경기 연속 무실점으로 막은 오승환은 시즌 평균자책점도 3.64에서 3.52로 끌어내렸다. 

오승환은 0-0으로 맞선 6회말 선발투수 J.A. 햅에 이어 두 번째 투수로 등판했다. 첫 타자 아다메스를 4구째 90.7마일 가운데 높은 포심 패스트볼로 헛스윙 삼진 처리하며 기분 좋게 출발했다. 

이어 C.J. 크론에게 초구에 몸에 맞는 볼을 내줬지만 조이 웬들을 5구째 84마일 낮은 커터로 2루 땅볼, 카를로스 고메스를 4구째 92.2마일 가운데 높은 포심 패스트볼로 헛스윙 삼진 돌려세우며 이닝을 마무리했다. 

총 투구수는 14개로 스트라이크 9개, 볼 5개. 최고 구속은 92.4마일로 약 149km까지 나왔다. 포심 패스트볼 12개, 커터와 커브를 1개씩 던졌다. 포심 패스트볼로 헛스윙 4개를 이끌어낼 만큼 힘이 있었고, 패스트볼 위주로 정면승부했다. 시즌 탈삼진 개수는 32개로 늘렸다. 

오승환의 호투에도 불구하고 이날 경기는 토론토가 탬파베이에 0-1 끝내기 패배를 당했다. 탬파베이는 9회말 토론토 마무리 라이언 테페라를 상대로 말렉스 스미스의 좌측 2루타로 이어진 2사 3루에서 맷 더피가 좌익수 앞 끝내기 안타를 터뜨리며 이날 경기 선취점이자 끝내기 점수를 냈다.

토론토와 3연전을 모두 승리한 탬파베이는 시즌 32승35패를 마크했다. 반면 3연패를 당한 토론토는 30승38패. 탬파베이와 토론토는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3~4위를 유지했지만, 두 팀 사이 승차는 2.5경기로 벌어졌다.  /waw@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